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 벌써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옛 말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말이 있듯이

추석은 풍요로움을 상징하는 명절입니다.

 

추석에 우리는 가을에 수확한 햇곡식과 과일 등으로 차례상을 차려

조상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자 차례를 지냅니다.

하지만, 조상님께 바치는 이 차례상을 준비하는 일이 여간 만만치 않습니다.

 

홍동백서, 두동미서 등 처음 들어보는 말들, 지켜야 할 예법들이 많아

다소 어려워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몇 가지 규칙만 안다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추석을 대비해 알아두었다가 올 추석은 정확하고 똑똑하게 보냅시다.

 

 

 

 

 

   제수준비 

 

 제수에는 크게 신위 별로 준비해야 할 것이 있고, 그렇지 않은 것이 있습니다. 제사는 조상을 한 분만 모실 수도 있지만, 두 분 이상을 한꺼번에 모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니, 일반적인 상차림에 비유하면 개인별로 준비해야 할 것이 있고, 그렇지 않은 것이 있는 것입니다. 제사에서 쓰는 음식은 밥을 메라고 하고, 국을 갱이라고 하는 등 특별한 이름으로 부릅니다.

 

1. 신위 별로 준비할 것

 밥(), (), 숭늉(숙수) 등은 신위 수대로 준비합니다. 명절 차례에는 떡국이나 송편이 대신합니다. 밥은 그릇에 담아 밥뚜껑을 덮어야 합니다. 국은 쇠고기 무국을 흔히 쓰고 덮개를 덮습니다. 숭늉은 냉수 혹은 더운 물에 밥알을 조금 풉니다.

 

2. 신위 수와 무관한 것

 술(제주), 식초(초접), 간장(청장), (), 찌개(), 부침개(), 구이(), (어포, 육포 등), 식혜(), 나물(숙채), 김치(침채), 과자 및 과일(과실) 등은 신위 수와 상관없이 준비합니다.

 

 두 분을 한꺼번에 모신 경우, ()과 국() 등이 2벌입니다.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이라고 봅니다. 따라서 제주가 있는 쪽이 남쪽이고,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 됩니다. 보통 5열로 상을 차리는데,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보면, 1열은 식사류인 밥, 국 등이 오르고, 2열은 제사상의 주 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르고, 3열에는 그 다음 될만한 부 요리인 탕 등이 올라가며,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 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갑니다.

 

 

 

 

 

 

 

 

1열 : 술잔, (), 떡국 추석의 경우 송편을 놓는 줄

앞에서 봤을 때 떡국은 동쪽(우측)에 술잔은 서쪽(좌측)에 차립니다. 시접(수저와 대법)은 단위제의 경우 서쪽에 올리며, 양위합제의 경우 가운데 올립니다.

 

2 : 적과 전을 놓는 줄

2적으로 육적(육류), 어적(어류), 소적(두부)의 순서로 올립니다.

 

3 : 탕을 놓는 줄

3탕으로 육탕(육류), 소탕(두부, 채소), 어탕(어류)의 순으로 올리며 지역에 따라 5탕으로 할 경우, 봉탕(), 잡탕 등을 추가로 올립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한가지의 탕으로 대신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4 : 포와 나물을 놓는 줄

서쪽 끝에는 포를 쓰며 동쪽 끝에는 식혜를 올립니다. 그리고 그 중간에 3색 나물 등을 올리고 청강(간장), 침재(김치)를 올립니다.

 

5 : 과실을 놓는 줄

서쪽부터 대추, , , 배의 순서로 차리고 나무과일, 넝쿨과일을 그 다음 순으로 올립니다. 동쪽 끝에는 과자류를 놓습니다.

 

 

 

 

 

 

 술은 맑은 술을 준비합니다. 식초와 간장은 종지에 준비합니다. 떡은 시루떡을 보통 쓰며, 찌개()은 어탕, 육탕, 계탕 등 홀수로 여러 가지를 올리기도 하고 재료를 3가지를 써서 한꺼번에 만들기도 합니다. 부침개는 고기전, 생선전 등을 준비합니다. 구이는 조기, 쇠고기, 닭 등을 쓰며, 포는 어포, 육포 등을 준비하는데, 어포의 경우 등이 위로 가게 담습니다. 식혜는 식혜 건더기를 담고,나물은 색이 다른 3가지를 한 접시에 담습니다. 모든 제수는 향신료(마늘. 후추. 고춧가루. )를 쓰지 않고 간장과 소금만으로 조리합니다.

 

 

 

 

 

남의 제사에 감 놓아라, 배 놓아라 한다.”라는 속담 한 번쯤 다 들어보셨을 겁니다. 이 속담은 조율이시가 맞네 조율시이가 맞네 하는 말에서 생긴 것입니다. 다시 말해, 제사상에 대추와 밤을 놓은 다음 감을 놓아야 하는지, 배를 놓아야 하는지 여러 사람의 말이 다르다는 것 입니다. 이는 잘 알다시피 쓸데없는 참견을 꼬집어 하는 말입니다. 그 순서가 정성보다 중요하지 않다는 말이죠.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집안마다 조금씩 다르고, 준비한 음식에 따라 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가장 많이 들은 조율이시법과 동조서율법을 전제로 한 홍동백서법으로 진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조율이시는 우리나라 제사상에 놓는 과일의 기본 4가지로 그 뜻은 씨의 개수와 연관을 갖고 있습니다. (대추)는 씨가 1개로 임금을 말하며 율()은 밤 한 송이에 3개의 톨로 삼정승을 뜻합니다. () 6개의 씨로 육조판서를 뜻하며, () 8개의 씨가 팔도 관찰사를 뜻한다고 합니다. 또한 약과와 유과는 만백성이란 뜻으로 전해집니다.

 

 동조서율을 전제로 한 홍동백서법은 동쪽으로부터 대추, , 사과의 순으로 붉은 과실을 놓고 서쪽으로부터 밤, 배의 순으로 흰 과실을 놓으며 중간에는 조과를 놓아 색깔의 현란함을 피하는 진설 방법입니다.

 

 

 

 

 

 

 

 

Ø  고비합설(考妣合設) : 내외분일 경우 남자조상과 여자 조상은 함께 차린다.

Ø  시접거중(匙楪居中) : 수저를 담은 그릇은 신위의 앞 중앙에 놓는다.

Ø  반서갱동(飯西羹東) : ()는 서쪽이고 국()은 동쪽이다(산 사람과 반대)

Ø  적접거중(炙楪居中) : 구이()는 중앙에 놓는다.

Ø  어동육서(魚東肉西) : 생선은 동쪽에, 고기는 서쪽에 놓는다.

Ø  동두서미(東頭西尾) : 머리를 동쪽에 향하고, 꼬리는 서쪽을 향한다.

Ø  배복방향(背腹方向) : 닭구이나 생선포는 등이 위로 향한다.

Ø  면서병동(麵西餠東) : 국수는 서쪽에, 떡은 동쪽에 놓는다.

Ø  숙서생동(熟西生東) : 익힌 나물은 서쪽이고, 생김치는 동쪽에 놓는다.

Ø  서포동해·(西脯東醢·) : 포는 서쪽이고. 생선젓과 식혜는 동쪽에 놓는다.

Ø  홍동백서(紅東白西) : 붉은 색의 과실은 동쪽에 놓고, 흰색의 과실은 서쪽에 놓는다.

Ø  동조서율(東棗西栗) : 대추는 동쪽이고 밤은 서쪽에 놓는다.

Ø  조율이시(棗栗梨) : 동쪽부터 대추, , , 곶감 순으로 놓는다.

 

 

 

 

 

 

  *주의사항*

 

 

 - 차례상에 절대 올려서는 안될 음식들도 있으니 꼭 알아두어야 합니다. 끝에 가 들어간 생선은 성격이 급해 빨리 죽으므로 차례상이나 제사상에 쓰여서는 안됩니다.

 - 향이 강한 향신료인 고추나 마늘 등은 귀신을 쫓는 음식이라 하여 쓰이지 않습니다.

 - 팥은 전동적으로 귀신을 쫓기 위해 쓰는 음식이었기 때문에 팥이 들어간 음식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차례상 차리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차례상의 음식은 지역 특산물에 맞게 조금씩 차이가 있으며, 또한 집안마다 차이가 있기도 합니다. 때문에 어떤 방법이 옳다고 말할 수 는 없습니다. 차례상에 오르는 음식에는 모두 의미가 있기 때문입니다.

 

 

 

집안마다 모두 차례상이 다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집안 풍습에 맞는 차례상을

차리는 법을 더 잘 알아보고 숙지하도록 합시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