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 이슬이 내리는 백로
누리 GO/누리생활정보2013. 9. 6. 10:46

 

 

 

 

어느 새 추석도 성큼 다가오고, 선선한 날씨 덕분에 야외활동도 많아지리라 생각이 듭니다.

요즘 들어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많이 추워지신걸 느끼실 겁니다.

아마도 백로가 내일로 성큼 다가왔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백로는 흔히 말하는 하얀 새가 아니고, 바로흰 이슬을 뜻하는 말입니다.

아직 한 낮엔 햇살이 뜨거워 모기가 날아다니지만,

아침 저녁으로는 아주 쌀쌀해진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 입니다.

 

 

 

 

 

 

 

백로(白露)

 

 

 처서와 추분 사이의 열다섯 째 절기로 양력으로는 태양의 황경이 165°에 이르는 9 8일경부터 추분(9 23일경) 전까지 입니다. 음력으로는 8월 추석 무렵이나 윤달로 인해 음력 7월에 들기도 합니다. 이 시기에는 밤 동안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대기 중의 수증기가 엉겨서 풀잎에 이슬이 맺힌다고 '백로'라 합니다.

 

 

 

 백로는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어 선선하고 차가운 기운이 돌며, 특히 추석 무렵으로 만곡이 무르익는 시기입니다. 장마도 걷히고 맑고 깨끗한 날씨가 계속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이따금 태풍으로 인해 벼포기가 쓰러지거나 해안 지방에서는 해일로 인해 농작물이 해를 입기도 합니다.

 

 

옛 중국에서는 이 시기를 5일씩 3()로 나누어

 

초 후에는 기러기가 날아오고,

중 후에는 제비가 돌아가며,

말 후에는 뭇 새들이 먹이를 저장한다고 하였습니다.

 

 

 간혹 음력 7월 중에 들기도 하며, 제주도에서는 백로에 날씨가 고르지 않으면 오이가 썩는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또 경상남도 인근의 섬 지역에서는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천석(十里千石)을 늘린다'고 하여 이 날 비가 오는 것을 풍년의 징조로 여겼습니다.

 

 

 

 

 

 이맘때는 아침저녁으로 쌀쌀하고 한낮에는 햇살이 뜨거워 오곡이 여무는 계절입니다. 그래서 비가 적당하게 오면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천석(十里千石)을 늘린다'고 하지만, 큰비가 오면 다 자란 곡식이 쓰러질 수 있어 '백로에 비가 오면 오곡이 겉여물고 백과에 단물이 빠진다'는 말도 있습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이 무렵을 전후해서는 기온도 적당하고 맑은 날이 이어지기 때문에 일조량이 많아 곡식이 여무는 데 더없이 좋은 날씨입니다. 따라서 이 때 비가 내리면 적당한 햇살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벼농사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어 비가 오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백로에 비가 오면 오곡이 겉여물고 백과에 단물이 빠진다'는 말은 이에서 연유한 말이다.

 

 

 

백로와 관련된 속담

 

 

 

 

이삭이 생기는 것을패다라고 말합니다. 곧 백로 전까지는 벼가 패어야 합니다. 만약 이때까지 벼가 패지 않으면 이삭 여물 시간을 갖지 못하게 되어 그 벼는 먹을 수 없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백로는 음력 팔월에 드는 절기인데, 음력 칠월에 벌써 백로가 들었다면 이는 절기가 일찍 진행된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이때까지도 벼가 패지 않으면 이후 농경기 동안 벼가 여물어 추수할 시간을 가질 수 없습니다. 상대적으로 팔월에 드는 백로는 칠월 백로에 비해 절기 진행이 늦은 편이므로 아직 기대해 볼만한 여유가 남아 있습니다. ‘패지 않다라는 말을 한자어로 미발(未發)이라 하여, 팔월 백로 미발은 먹어도 칠월 백로 미발은 못 먹는다.”라고도 합니다.

 

이 밖에도 백로의 이삭 상태는 가을 농사의 성공을 가늠할 만큼 중요합니다. 그래서 백로와 이삭을 관련 짓는 속담들이 많습니다. 백로에는 이삭이 거의 결정되었으므로 논에 가볼 필요조차 없다는 뜻으로 백로가 지나서는 논에 가볼 필요가 없다.”, 백로 전에 벼 이삭이 패어야 수확이 가능하다는 뜻으로 백로 전 미발이면 알곡 수확물이 없다.”, 백로 전 미발이면 헛농사다.”, 백로 미발은 먹지 못한다.”, 백로 안에 벼 안 팬 집에는 가지도 말아라.”, 벼가 여무는 데 백로가 중요한 분기점이 된다는 뜻으로 백로 아침에 팬 벼는 먹고 저녁에 팬 벼는 못 먹는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또한 백로에 포도가 익으므로 '포도순절'이라고도 합니다. '포도순절(葡萄旬節)'은 백로에서 추석까지의 기간을 일컫는데, 편지 첫머리에 '포도순절에 기체만강 하시고' 하는 따위의 구절은 바로 이 무렵에 포도가 성한 것을 비유해 멋스럽게 표현한 것 입니다.

 

 

 제철과일을 좀 더 살펴보면, 중복에는 참외, 말복에는 수박, 처서에는 복숭아 그리고 백로에는 포도가 있습니다. 또한 가을 제철과일에는 사과, , , 유자, 감 등이 있습니다.

 

 

 

 밤낮으로 일교차가 심한 날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간단한 겉옷 챙기셔서 각종 질병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