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이형조)이 지역 작가들에게 창작활동 동기 부여와 울산사랑 자긍심 고취를 위해 마련한 '올해의 작가 개인전'의 세 번째 주자로 「9월의 작가 전미옥」이 9월 1일부터 30일간 상설전시공간 '갤러리 쉼'에서 개최됩니다. 2일 오후 7시에는 전미옥 작가와 만남의 날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작업 중인 전미옥 작가

 대구예술대학교 한국미술컨텐츠학과를 졸업하고, 전통회화의 현대적 해석에 작업의 초점을 맞추고 있는 전미옥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시대 풍속화를 중심으로 풍속화 본래의 담백하고 차분한 색채에서 벗어나 화려하고 관능적인 색채와 현대미술의 여러 가지 기법을 사용한 작품을 전시합니다.

전미옥 作 <청산별곡>

 전 작가의 전시작품 특징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는데, 첫 번째는 깊이가 느껴지지 않는 상상의 공간을 만들어 우리에게 익숙한 전통 풍속화의 등장인물을 재배치했습니다.

전미옥 作 <시간의 거울―미인도>

 두 번째는 풍속화의 인물들을 전면에 그린 후에 원형이나 특정 패턴의 창문 무늬를 그 위에 덧그리는 작업으로, 마치 창을 통하여 그 인물들을 들여다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됩니다.

 전 작가는 "풍속화에 나타난 우리 조상의 삶의 모습, 즉, 사랑하고 이별하고 기다리고 삶을 즐기는 여러 모습들을 들여다봄으로써 그들의 삶이 현재의 우리와 다르지 않고, 아무리 시대가 바뀌더라도 인간의 삶은 누군가와 함께 나누어야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을 표현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전미옥 作 <봄바람에...>

 이형조 관장은 "문화예술의 발전은 그 지역의 예술가들이 얼마나 활발하게 창작활동 하느냐에 달렸다고 볼 수 있다. 우리 울산의 예술가들이 마음 편히 작품 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주고, 이들이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일이 지역 문화예술 발전의 궁극적인 목표가 되어야 한다."라며 "이 일에 우리 회관이 일조하게 되어 매우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역의 유망 작가들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지원책으로 마련된 문화예술회관의 '올해의 작가 개인전'은 올해에는 미술 평면회화 부분(서양화 4, 한국화 2)에 총 6명의 작가를 공모를 통해 선정하여 지난 6월 합동전을 시작으로 오는 12월까지 이어집니다. 전시에 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문화예술회관 전시팀(226-8251~3)으로 문의하면 됩니다.

#전시개요

전 시 명 : 올해의 작가 개인전「9월의 작가 전미옥

기간·장소 : 2013. 9. 1~9. 30, 30일간, 갤러리 쉼

작 품 수 : 평면미술 작품 총 13점

작가와의 만남의 날 : 9. 2(월), 19:00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