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하고 참신한 기획으로 지역 무용공연의 전성기를 이끌고 있는 울산시립무용단이 오는 8월 30일(금)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국내 정상급 무용수들이 열띤 경연을 펼치는 서바이벌 형식의 관객 참여형 공연 『KD 슈퍼스타Ⅱ』무대를 마련합니다.

 울산시립무용단 김상덕 예술감독 겸 안무자가 기획한 『KD 슈퍼스타』 시리즈는 2012년 뜨거운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무용공연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나는 무용수다'를 더욱 화려한 출연진으로 업그레이드한 무대입니다.

 참여방법은 공연장 입구에서 나눠주는 부채로 관객들이 심사위원이 되어 경연에 참가하는 무용수의 작품이 끝날 때마다 평가하는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되는데요. 공연은 붉은색 의상을 입고 양손에 든 부채로 북을 두드리며 강한 에너지를 발산하는 울산시립무용단의 화려한 군무 '하늘마치'로 본격적인 막이 오르게 됩니다.

 이어, 경연의 첫 순서로 울산시립무용단을 대표해 김수진 단원이 공양미 삼백 석에 팔려간 심청의 불쌍한 이미지보다는 다시 태어나기 위한 강한 의지를 담은 몸짓 '청( ) 푸르르..'를 선사합니다.

 제7회 서울 국제무용콩쿨 시니어 민족무용 창작부문 1위를 차지한 이호준 씨가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삶 속에서 공기 속으로 끊임없이 토해내는 숨결을 따라 그리는 '숨.. 그리고..'와, 국립국악원 이주리 부수석단원의 듀엣무대로 짧디짧은 한 호흡의 삶도 온전히 살지 못하다 간 비련의 여인을 형상화 한 '필 수 없는 꽃-장옥정'을 공연합니다.

 그리고, 프라하 세계무용콩쿨 그랑프리를 수상한 바 있으며 지난 KD 슈퍼스타 첫 무대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던 노기현 무용수가 다시 무대에 올라 어느 해변가에서 우연히 만난 이를 그리워하며 꿈속에서 열정적인 춤을 추는 '한여름 밤의 꿈..'으로 열띤 경연을 펼칩니다.

 또한, 국립무용단 박혜지 단원이 신분을 초월한 춘향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그린 '춘향천하'를, 서울시무용단 박수정 단원이 뜨겁기도 하고 차갑기도 한 사랑을 표현한 '연애의 온도'를 무대에 올리게 됩니다.

 마지막 출연자인 국립무용단 이요음 단원이 대지의 울림에 이끌리고 방울의 간절한 떨림에 목놓아 노래하는 '신()의 곡'을 선사하면서 경연을 마칩니다.

 이번 공연의 피날레는 울산시립무용단이 흥의 깊이를 잘 나타내는 신명나는 군무 '흥춤'으로 긴 여운을 남기면서 막을 내립니다.

 이형조 관장은 "울산시립무용단의 다양하고 참신한 기획은 다소 난해하게 여겨졌던 무용장르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고 참여를 이끌어내면서 저변확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라면서 "특히 이번 공연은 전국에서 모인 국내정상급 무용수들의 작품을 관객이 심사위원이 되어 직접 평가함으로써 단순한 구경꾼이 아닌 참가자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즐길 수 있는 기회"라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기타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www.ucac.or.kr) 또는 전화 052)275-9623~8로 하면 됩니다.

# 프로그램

▶ 하늘마치/ 울산시립무용단

우리나라 무용 중 부채춤을 응용하여 구성한 작품으로 산과 꽃 파도, 나비 등 지구상의 자연을 그려낸 작품이다. 모듬북, 중북, 창작무용이 어우러져 힘과 아름다움의 조화가 있는 현대적이며 세련된 무대 미를 오감으로 느끼게 해 주는 작품으로, 음의 강약과 음양, 한배 등의 조화, 각 악기간의 주고받음과 서로 엇물려가면서 연주되어 한국의 정서와 한국 문화의 예술성을 다채롭게 풀어내며 세련되고 현대화된 예술로 교감 할 수 있는 작품이다.

 

▶ 청()... 푸르르 / 김수진

아니요... 아니다. 공양미 삼백석에 팔려 인당수에 빠진 나약하고 불쌍한 청이 아니오.

나 자신을 위해 다시 태어나기 위해.....

 

▶ 숨... 그리고... / 이호준

공기 속에 안기어 그 공기로 숨을 쉬며

각자에게 숨이 되었던 그 공기가 다시 우리의 숨이 되고,

그 공기 속에 우리의 숨이 뒤섞이고 순환하면서

그 숨결 속에서 하나가 되어가는...

하나의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일이 서로 주고받으며 토해내듯 내쉬고

뱉고 끊고 가라앉기 까지 없어서는 안될 결....

 

▶ 필수 없는 꽃 (장옥정)/ 이주리

꽃이 피고 지고 그사이를 한 호흡이라 부르자

제 몸을 울려 꽃을 피우고 피어난 꽃은 한번 더울려

꽃잎을 뜰어뜨려 버리는 그 사이를 한 호흡이라 부르자.

꽃나무 에게도 별처럼 펼쳐진 허파가 있어

썰물이 왔다가 가 버리는 한 호흡. (문태준의 한 호흡 )

 

그 홍역같은 한 호흡의 삶도 살지 못하고 간........ 장옥정

 

▶ 한 여름 밤의 꿈... / 노기현

어느 해변 가에서 우연히 만난 남자를 그리며 잠들다. 꿈속에서 그 남자와 정열의 춤을 춘다.

 

▶ 춘향천하 / 박혜지

오월 단옷날 처음 만나던 날, 춘향은 신분을 초월한 지고지순한 사랑을 하게 되는데...

 

▶ 연애의 온도/ 박수정

우리는 서로에게 길들여지고, 길들인다. 사랑이라는 전제 하에 밀고.. 당기고..

사랑.. 참 뜨겁기도, 차갑기도 하다. 당신의 연애 온도는 몇 도 입니까?

 

▶ 신()의 곡.... / 이요음

대지의 울림에 내 몸이 어디로 이끌려 가는고..

방울의 간절한 떨림에 아! 목 놓아 노래한다.

 

▶ 흥춤/ 울산시립무용단

최현 선생님의 춤으로 울산시립무용단이 보유하고 있는 신명나는 춤이다.

춤의 언어적 표현과 흥의 깊이를 잘 나타내는 춤이라 할 수 있겠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