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경주 국민청소년수련원에서 인터넷 과다 사용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자 중학생 25명이 참가하는 '인터넷 중독 기숙형 치유학교'를 운영한 결과, 좋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참가 학생들은 인터넷 과다사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8월 12일 ~23일까지(11박 12일) 인터넷과 단절된 생활 속에서 합숙하며 프로그램에 따라 규칙적인 생활을 실시했습니다. 교육은 수중게임, 봉사활동, 과학체험, 사이코드라마, 민물고기잡기 등 다양한 실내외 체험들과 전문 상담 선생님과의 개인상담, 부모상담, 집단상담 등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번 인터넷 치유학교에서 한 참가자(중 1)는 "내가 인터넷 캠프에 오기 전에는 목표와 자아 존중감이 많이 부족했다. 하지만 여러 상담과 즐거운 체험활동을 통해 목표를 자연스레 알아가면서 나 자신에 대해 더 잘 알게 되었다. 이번 캠프는 나의 능력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는 기회가 된 거 같고 앞으로는 인터넷으로 시간을 낭비하지 않고 나의 목표를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할 수 있을 거 같다."라고 교육 소감을 밝혔습니다.

 멘토 대표를 맡은 양정모 씨(울산대학교 사회복지학과 3년)는 "인터넷 치유학교에 참여해 보니 인터넷 과다 사용 아이들에게 야외활동이 처음에는 많이 어색해 보였다. 하지만 프로그램이 진행될수록 아이들은 밝고 활발한 모습을 찾아갔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뛰어 노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진정한 자유로움을 느꼈다."라고 말했습니다.

 허미경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소장은 "이번 인터넷 치유학교를 통해 인터넷 과다사용 청소년들이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단절을 경험하고 인터넷과 스마트 폰이 없이도 일생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고, 무엇보다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프로그램 종료 후 청소년들의 인터넷 생활습관 관리를 위해 앞으로 3개월 간 찾아가는 상담 선생님을 배정하여 인터넷 생활 습관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