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경제진흥원과 공동으로 '2013년 울산시 글로벌 스타 벤처기업'으로 신규 3개사 등 모두 8개사를 선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8월 26일 오전 11시 본관 7층 상황실에서 박맹우 시장, 해당 기업 대표 등 모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3 글로벌 스타 벤처기업 선정패 수여식'을 가졌습니다.

 

 

 올해 글로벌 스타 벤처기업으로 선정된 업체로는 (주)태성환경연구소, 창신인터내셔날(주), 엔티에스 등 3개사가 신규로 선정됐으며, 기존 선정업체는 (주)위즈켐, (주)로파, (주)신화테크, (주)태성산업, (주)지아이엘 등 5개사입니다.

 신규 3개사에는 비즈니스 자금 3,000만 원과 울산시장 명의의 글로벌스타벤처기업 선정패가 주어지며, 향후 5년간 사업 성과에 따라 추가 지원을 받게 됩니다. 또, 기존 5개사는 선정패와 1,500만 원의 비즈니스 자금을 추가로 받게 됩니다.

 (주)태성환경연구소(대표 윤기열)는 고부가가치 고분자 첨가제 개발을 선도해 가는 친환경 녹색기술 선두기업으로 각종 유해물질 저감 및 탈취관련 특허 기술 보유 등 이노비즈 인증기업입니다.

 

 창신인터내셔날(주)(대표 이채구)는 Drilling 분야의 Tooling에서부터 System을 세계 4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제44회 '백만 불 수출탑' 수상 등 기술력 인증 및 성장 잠재력이 높은 회사입니다. 엔티에스(대표 김재홍)는 실시간 원격검사를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결합하는 하이브리드 자체 기술개발로 특허보유 등 경쟁력을 갖춘 IT 기술 선도기업입니다.

 한편, '글로벌 스타 벤처기업 육성사업'은 성장 잠재력이 있는 초기창업 기업과 유망한 벤처중소기업을 발굴하여 지원 육성하는 제도로, 지난 2004년부터 시행, 올해까지 총 33개사가 발굴 선정됐습니다.

 이들 업체에는 총 16억 4,500만 원의 비즈니스 자금 지원과 218억 원의 은행자금 융자와 74억 원의 투자유치가 이뤄졌습니다. 또한, 지난해까지 선정된 30개사의 성장 추이를 보면 선정 이전 총 매출액이 3,172억 원에서 6,203억 원으로 95%의 매출 성장을 이룬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