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눈과 손, 귀가 되어 줄 정보통신보조기가 보급됩니다.

울산시는 지난 5 15일부터 7 12일까지 울산시 등록 장애인을 대상 정보통신보조기기 신청 접수 결과, 241명이 신청하여 1차 서류심사, 2차 전문가평가 등을 거쳐 최종 104명을 선정했습니다.

 

 장애유형별로는 시각장애인 17, 청각언어 장애인 82, 지체뇌병변 장애인 5명 등 총 104명입니다. 선정 결과는 울산시 누리집(www.ulsan.go.kr)으로 확인 가능합니다.

이들에게는 독서확대기, 점자정보단말기, 터치모니터, 의사소통보조기 등이 보급되며, 선정 대상자는 내달 9일까지 본인부담금(기기 가격의 10 ~ 20%)을 납부하면 오는 10월 말까지 기기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보급 사업은 해마다 신청자가 증가하고 있어, 최대한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매년 사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내년에도 더 많은 장애인들이 정보통신보조기기를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보급 사업’은 정보화시대에 신체적경제적인 이유로 컴퓨터 등 정보접근이 어려운 장애인의 정보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추진해 왔습니다. 고가의 정보통신보조기기 구매를 지원하기 위해 울산시는 기기 가격의 80%(저소득자 90%)를 지원하는 등 지금까지 총 451대를 보급했습니다.

<영상전화기>                           <터치모니터>

  <의사소통보조기>            <데이지 플레이어(시각장애인을 위한 멀티미디어 전자책 단말기)
전자책 단말기>

 

 

<점자정보단말기>                        <독서확대기>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