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여름철 기온 상승으로 CNG 버스 연료 용기의 내부 압력 및 차량 하부 온도 상승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여름철 시내버스 CNG 내압용기 및 타이어 등 안전대책을 마련, 시내버스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울산시는 최대 기온상승 시기인 지난 7월 11부터 8월 말까지 CNG 버스 전 차량에 대해 10% 감압충전을 실시하는 등 CNG 용기 압력증가에 따른 위험성을 사전에 예방키로 했습니다.

 또한, CNG 버스의 타이어 파열사고 예방을 위해 기온 및 노면온도 상승시기인 7 ~ 8월(혹서기)에는 재생 타이어 사용을 자제하고, 방열판 설치 등 과열방지 조치를 취할 것을 버스업체에 지시하는 한편 여름철 안전관리 실태를 수시 점검합니다.

 이와 함께 울산시는「CNG 차량 일상점검 매뉴얼」을 버스업체에 배포하여 내압용기 및 배관 등의 수시점검을 실시토록 하는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 5월 7일부터 6월 28까지 CNG 버스 전 차량에 대해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여 고압차단밸브 불량 등 58건을 지적하고, 수리 및 내압 용기 등을 교체 완료하였습니다.

 한편, 현재 울산시 관내 시내버스(마을버스 포함) 777대 중 CNG 차량은 676대로 87%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