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여성가족부가 전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 상반기 청소년전화 1388 친절도 모니터링에서 시도별 전국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번 평가는 여성가족부가 위기청소년 발견체계를 강화하고 위기 청소년 사회 안전망구축(CYS-Net)을 위해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청소년 관련 친절도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습니다. 평가는 전문 모니터요원이 전국 194개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대상으로 최초 수신상태, 상담진행 및 응대태도, 끝맺음 등의 전화응대 친절도와 만족도 등을 전화모니터로 실시됐습니다.

 특히, 시도별 전국 1위를 차지한 울산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소장 허미경)는 형식적인 인사가 아닌 친근한 인사, 내담자를 배려한 신속정확한 문의 파악 및 해결책 제시, 친절한 끝인사 등 전반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평가 결과는 '1388 청소년 전화서비스'의 제도 및 사업수행방법 개선, 이용자 만족과 친절도 제고를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허미경 울산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소장은 "이번 전국 1위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된 것은 모두 친절이 몸에 배인 우리지역의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상담원들 덕분"이라며 "상처받고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다가가려고 했던 상담원들의 마음이 고스란히 전달된 것 같아 뿌듯함을 느낀다."라면서 상담원들에게 고마움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청소년전화 1388'은 청소년은 물론 학부모, 교사 등 일반 시민 누구나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전화로써, 청소년상담, 긴급구조, 인터넷 중독치료, 자립지원, 기타 청소년 관련 정보 제공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