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립도서관 건립 기본계획이 마련됐습니다.

 울산시는 6월 21일 오후 4시 7층 상황실에서 박맹우 시장, 건립자문위원, 용역기관 관계자 등 26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시립도서관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연구는 (사)한국문화공간건축학회(책임연구원 임호균 교수 등)가 수행했습니다. 연구 자료에 따르면 울산시립도서관은 남구 여천동 1261번지 일원 부지 3만 745㎡, 건축연면적 1만 4,880㎡,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됩니다.

 주요 시설은 자료열람실, 일반자료실, 어린이자료실, 디지털자료실, 문화교실, 세미나 및 전시실 등이 들어섭니다. 사업비는 470억 원 정도가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는 앞으로 중앙 투융자 심사, 기본 및 실시설계, 도시계획시설 등 변경 등 을 거쳐 오는 2015년 5월 착공하여 2017년 1월 준공, 개관준비를 거쳐 2017년 6월 개관할 계획입니다.

 "광역단위 시립도서관이 없어 종합적이고 효율적인 도서관 정책 수립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울산시립도서관은 쾌적하고 편리하며 아름다운 친환경 첨단 유비쿼터스 도서관과 대표도서관으로 기능을 다할 것입니다."

 한편 2013년 6월 현재 울산의 공공 도서관은 총 12개이며, 앞으로 올 7월 중구 약사도서관, 12월에 남구 신복도서관, 2014년 3월 울주 선바위도서관이 각각 개관 계획으로 공공도서관 이용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