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14일인 오늘은 바로 세계 헌혈자의 날입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세계 헌혈자의 날에 대해서 생소해 하실 거라 생각됩니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국제 헌혈운동 관련 기관(국제적십자사연맹, 세계보건기구, 국제헌혈자조직연맹, 국제수혈학회)이 지난 2004년 제정한 세계 헌혈자의 축제로 ABO혈액형을 발견하여 노벨상을 수상한 칼 랜드스타이너 박사의 탄생일인 6 14일을 기념하여 제정되었답니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전 세계적으로 매혈을 지양하고 자신의 혈액을 무상으로 기증하여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헌혈자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날입니다.

 

 세계 각국에서는 2004년부터 헌혈문화 확산과 헌혈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으며 대한적십자사도 2004년부터 매년 6 14일을 기념하여 헌혈자를 위한 축제의 한마당인 세계 헌혈자의 날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작년인 2012년에는 '헌혈하는 당신이 진정한 영웅!(Every blood donor is a hero)'라는 주제로 우리나라가 주최국이 되어 제 9회 지구촌 이벤트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헌혈자의 대한적십자사와 백석대학교 신입생들이 세계에서 가장 큰 인간 핏방울 모양 만들기로 기네스에 도전하기도 했는데요.


 대한적십자사 WBDD(World Blood Donor Day) 조직위원회에서 개최한 본 캠페인은 6 14세계헌혈자의 날지구촌이벤트 성공개최를 기원하고, 헌혈의 필요성과 헌혈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이 캠페인은 3천여 명이 참여하여, 세계에서 가장 큰 인간 핏방울을 만들어 기네스북에 등재되었으며 많은 세간의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종전 기록은 2011년 아르헨티나가 세웠던 1728명이라고 하네요.

 

 

 


이번 헌혈자의 날은 '헌혈,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선물(Give the gift of the life : donate blood)'를 주제로 시행된다고 합니다. 주 행사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리지만, 지방 곳곳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특히 야구시즌에 맞춰 제작된 포스터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오늘 18 30, 잠실, 사직, 광주, 마산구장서 다회 헌혈자 초청 시구 및 홍보대사 스틸컷 상영이 있을 예정입니다.

 

또한 매월 13일이 헌혈의 날이라는 거 알고 계셨나요? 사실 이 캠페인은 작년 7월부터 헌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취하고 헌혈자 저변 확대를 위해 시행되었다고 합니다. 13일인 이유는 숫자 13 Blood의 첫 글자 B가 닮은 점에 착안하여 헌혈의 날로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혈액은 만들어내지도, 대체할 수도 없는 우리 몸의 일부입니다. 때문에 헌혈은 자신의 일부를 나누는 일이며, 나눔으로써 다른 생명을 살리는 고귀한 일입니다.  헌혈자의 날을 기념하여 생명 나눔 운동인 헌혈의 고귀한 의미를 새겨 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