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으로는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선도하며 '문화도시 울산'을 실현하고, 밖으로는 수준 높은 문화사절단으로서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며 지역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울산시립예술단(교향악단, 합창단, 무용단)이 오는 5일(수)부터 13일(목)까지 총 9일간 단일 규모로는 전국 최대로 개최되는 2013울산대공원 장미축제를 화려하게 수놓기 위해 총출동합니다.

 그 첫 번째 무대로, 장미축제가 개막하는 5일(수) 오후 8시 울산시립교향악단이 울산대공원 특설무대에서 '장미축제 개막 기념 야외음악회'를 마련해 263종의 5만 5천 본의 화려한 장미꽃 대향연 속에서 웅장하고 부드러운 클래식 선율을 곁들이는 향기로운 음악회를 엽니다. 울산시립교향악단 김홍재 예술감독 겸 지휘자가 이끄는 이번 연주는 트럼펫과 호른이 신호나팔처럼 웅장하게 연주되면 트롬본이 이에 화답하듯 현악기, 타악기와 함께 드높이 울려 퍼지면서 축제 개막을 선포하듯 화려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주페의 '경기병서곡'으로 출발합니다.

 이어 빛나는 태양과 만발한 장미꽃, 어지럽게 춤추는 사람들의 형상을 선율로 그린 요한 스트라우스의 '남국의 장미'와 영국의 자유분방한 여성을 노래한 민요를 관현악을 위한 환상곡으로 편곡한 본 윌리암스의 '푸른 옷소매 환상곡', 그리고 18세기 영국에서 유행하던 춤곡을 한데 모아놓은 듯한 낭랑한 선율이 야외 연희에 더없이 잘 어울리는 헨델의 '수상음악' 등이 연주되면서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킵니다. 피날레는 9일간 진행될 축제에 대한 기대와 설렘, 그리고 건승을 기원하는 뜻을 담아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제1번'이 연주됩니다.

 두 번째 무대는,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랑이야기를 울산시립합창단과 무용단의 아름다운 하모니와 화려한 춤으로 담아낸 댄스뮤지컬 'Love & Rose'가 8일(토)과 9일(일) 양일간 오후 8시 울산대공원 장미계곡 야외무대에서 펼쳐진다. 댄스뮤지컬 'Love & Rose'는 영국의 대문호 세익스피어의 원작 '장미의 전쟁'과 '로미오와 줄리엣'을 각색한 작품으로 집안의 반대로 이루어질 수 없는 애틋한 두 청춘남녀의 사랑이야기를 풀어내고 있으며, 인기 연예인 최주봉 특별출연을 비롯한 대규모 출연진, 남구구립교향악단이 선사하는 클래식 선율, 화려한 의상과 무대구성 등이 한 데 어우러져 생생한 현장감과 함께 잊지 못할 감동을 전할 예정입니다.

 그 밖에도 울산시립교향악단의 개막 기념 야외음악회가 있을 5일(수) 오후 7시 30분과 댄스뮤지컬 'Love & Rose'를 앞둔 8일(토) 오후 7시에는 뮤지컬 출연팀이 분장과 의상을 갖추고 장미축제가 한창인 대공원을 순회하며 전체적인 분위기를 돋우는 퍼레이드도 마련될 방침입니다.

 이형조 관장은 "올해로 8회째를 맞은 울산대공원 장미축제는 태화강대공원의 '봄꽃대향연'과 함께 울산의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한 만큼, 이번 축제에서도 울산시립예술단이 더욱 풍성하고 알차게 장식할 수 있어서 매우 뿌듯하다."라고 전했습니다. 또 "앞으로도 울산시립예술단은 문화 사각지대를 밝히는 문화선구자로, 지역 예술인들과 소통하며 상생하는 문화동반자로, 참신하고 다양한 공연을 통해 지역 문화수준을 향상시키고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는 문화공급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변함없는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본 공연들은 무료로 진행되며, 우천 시에는 취소될 수 있습니다.

 기타 상세한 내용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www.ucac.or.kr ) 또는 전화(052)275-9623~8)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