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 비브리오 패혈증 감염 주의
울산 GO/Today2013. 5. 16. 11:33

 울산시는 지난 13일 올해 처음으로 남해안 일부지역 해수에서 비브리오 패혈증 균이 검출됨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원인균에 오염된 해수가 상처부위를 통해 침입하거나 어패류 생식을 통해 감염됩니다. 급작스런 발열, 오한, 구토, 전신쇠약감, 설사, 하지부종, 반상출혈, 수포, 궤양, 괴사 등의 증상을 보이며 치사율이 40 ~ 50%에 이릅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비브리오 패혈증 연중 발생시기를 보면 보통 5 ~ 6월에 처음 발생하여 8 ~ 9월에 집중 발생합니다.

 또한 최근 해수온도가 15.44℃로 상승하여 지난해 최초환자 발생 시 해수온도인 15.98℃에 근접하고 있어 지난해와 유사한 시기인 5월에 첫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어 비브리오 패혈증 고위험군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비브리오 패혈증 고위험군은 간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폐결핵 등의 만성질환자와 위장관질환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를 복용 중인 자, 재생불량성 빈혈, 악성종양, 백혈병 환자, 면역결핍 환자 등입니다.

 이에 따라 만성질환자 등 비브리오 패혈증 고위험군이 감염될 경우 임상증상 발현 및 치사율이 높아 해산물을 충분히 익혀 먹는 등의 예방활동이 필요합니다. 또, 가급적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 보관하고 도마나 칼 등에 의해서 다른 음식이 오염되지 않도록 하며 해산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지난해 울산에도 3명의 발생 사례가 있어 취약계층 방문보건 등록대상자 및 의료기관 내원 환자들에게 예방수칙을 적극 홍보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지역 내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환자 발생 시에는 구?군별 역학조사반을 출동, 환자 사례확인 및 감염경로 규명 등 시민 건강보호 대책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입니다."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수칙]

◇ 어패류는 가급적 -5℃ 이하로 저온 보관, 60도 이상 가열처리,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은 후 섭취

◇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소독 후 사용

◇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