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그래핀의 기초연구에서 산업적 응용 연구와 학제간 융합 연구에 이르기까지 세계적 연구 중심지로써 글로벌 네트워크를 갖추는 'UNIST 저차원 탄소 혁신 소재 연구센터' 기공식을 3월 22일 제7회 울산화학의 날 개최합니다.

  이 연구센터는 총 24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UNIST 내 건축 연면적 5,700㎡,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오는 2014년 준공될 예정입니다.

 

  이날 UNIST에는 기공식을 비롯해 2010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네기시 에이이치(根岸英一) 미국 퍼듀대 교수 초청 강연회와 노벨동산 기념식수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예정입니다.

  그래핀을 위시한 저차원계 탄소 나노소재는 차세대 원천 소재로서 세계적으로 앞다퉈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어 한국이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발 빠르고 과감한 연구투자가 필요한 실정입니다. 

 현재 UNIST는 '저차원 탄소 혁신 소재 연구센터'를 두고 있으며 2010년 그래핀 연구로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한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노보셀로프 교수가 명예소장직을 맡아 연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또한 세계적 석학들과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공동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연구센터 소속 교수진들은 통합적인 융합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그래핀의 기초 연구뿐만 아니라 응용 연구에도 집중함으로써 고품질 그래핀의 대량 생산 및 그래핀, 고분자 복합재료의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연구센터가 설립된 지 불과 2년이 채 지나지 않아 벌써부터 괄목할만한 세계적인 연구 결과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센터 소속 박장웅 교수팀은 기존 반도체칩의 다단계 공정을 거치는 대신 한 번의 합성으로 그래핀 기반의 전자회로와 센서를 만드는 방법을 개발해 세계 최고 권위의 과학 전문지 '네이처'의 대표적 자매지인 'Nature Materials'지에 온라인 속보(2011.11.21)로 게재되고 특히 세계적 다큐멘터리방송인 디스커버리채널 등 외신에서도 큰 관심을 가지는 등 세간의 주목을 끌었습니다.

   또한 센터 소속 권순용 교수팀은 상온에 가까운 저온에서 원하는 기판에 그래핀을 직접 합성하는 신기술을 개발하여 '네이처'의 자매지인 'Nature Communication'지에 1월 24일자로 게재되었고,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저온에서 만들어진 그래핀(Graphene formed at low temperature)'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되는(Press Releases) 영예를 얻었습니다.

 '저차원 탄소 혁신소재 연구센터'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업일 뿐만 아니라 울산의 연구 인력 유입 및 산업 수도 울산의 격을 높이는 국제적 거점 센터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욱이, 그래핀 관련 일부 상용화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있어 울산의 지역 전략산업인 자동차, 정밀화학 등의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UNIST는 지난 2009년 3월에 개교한 대한민국 최초의 국립대학법인으로 "인류의 삶에 공헌하는 세계적 과학기술선도대학"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2030년 세계 10위권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 진입"이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하는 연구중심대학입니다.

 

*그래핀 : 흑연의 표면층을 한 겹만 떼어낸 탄소나노물질로, 차세대 반도체와 전극 소재 등 전자재료로 주목받고 있으며 높은 전기전도성과 전하이동도가 높고 기계적 특성이나 열전도특성 등도 뛰어나 꿈의 신소재로 불림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