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가 전국 시.도 중 처음으로 광역시와 구.군, 읍.면.동으로 연결되는 3자간(1:1:1) '멘토링 운영계획'을 수립, 본격 운영에 들어가 공직사회의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울산시는 3월 22일 오후 3시 본관 2층 시민홀에서 멘토링 지정자(312명) 대표자 60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규 공무원 멘토링 결연식 및 전문 강사 초청 특강'을 갖게 됩니다. 허만영 행정지원국장 주제로 진행되는 결연식은 '멘티'는 멘토에 대한 존중과 신뢰를, '멘토'는 멘티의 역할 모델을 다짐하는 선서문에 각각 서명하고 낭독하는 행사 등으로 진행죌 방침입니다.

 울산시는 공직에 첫발을 내딛는 신규 공무원을 위해 선배 공무원이 조력자로 나서 유능한 공직자로서의 성장을 유도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신규 공무원 멘토링 운영 계획'을 수립,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멘토링'은 풍부한 경험과 지혜를 겸비한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 1대1로 지도와 조언을 하는 것으로 조력자는 멘토(mentor), 피조력자는 멘티(mentee)라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기업체 등에서 우수한 경력과 풍부한 경험을 가진 선배 직장인이 후배나 신입 사원의 업무능력의 향상이나 적응을 돕기 위해 활용되고 있습니다.

 울산시는 멘토링 참여 공무원 312명을 선정했습니다. 피조력자 '멘티'는 2012년 임용된 신규 공무원(읍면동 104명)이며 조력자는 1차 멘토(구?군 104명), 2차 멘토(시 104명)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멘토(1/2차)는 5급 12명, 6급 171명, 7급 25명입니다. 멘토링은 팀(멘티1, 멘토2)으로 이뤄져 평소에는 SNS, 월클릭알리미, 메일, 전화, 문자메시지 등으로 상호 연락하며 업무상담, 공직 노하우 전수, 개인신상 상담, 정보 교환 등을 할 계획입니다. 또한 매월 마지막 금요일을 팀별 '만남의 날'로 정해 선후배(멘토, 멘티)간 양방향 소통, 활동 사항을 토론하고 멘티가 멘토(시) 근무지에서 1일 근무하는 체험 프로그램도 실시됩니다.

 울산시는 연 2회(상/하반기) 멘토링 활동사항을 점검하여 올해 말 활동 우수팀에게 울산시장 표창을 수여할 계획입니다.

 "멘토링은 관공서나 기업체, 단체 등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지만, 광역단체와 기초단체, 읍면동 등 3자간 동시에 연결하는 멘토링은 처음입니다. 이는 울산시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추진하고 있는 시와 구/군을 포함한 공무원 통합인사운영이 잘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울산시는 이날 결연식과 특강에 참여하지 못한 직원을 위해 오는 4월 12일 오후 3시 시청 시민홀에서 2차 특강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행사 개요>

#결 연 식

일 시 : 2013. 3. 22(금) 15:00 ~ 15:30    

장 소 : 2층 시민홀

결연대상 : 60명(신규자 20, 구군 20, 시 20명)

주요내용 : 상견례, 결연서 작성 및 기념촬영 등

<세부계획>

시 간

내 용

주요내용

15:00∼15:01

개 회

  

15:01∼15:05

인사말씀

- 행정지원국장

15:05∼15:10

배경설명

- 멘토링 운영계획 및 안내

15:10∼15:11

상 견 례

- 팀별 본인 소개 및 인사(팀장)

15:11∼15:15

결연서 작성

- 팀별 멘토링 결연서 작성

15:15∼15:16

결연서 낭독

- 대표팀 결연서 낭독(1팀)

15:16∼15:20

기념촬영

- 대표팀과 행정지원국장

기념 촬영

15:20∼15:29

사진촬영

- 단체 및 팀별 기념촬영

15:29∼15:30

폐 회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