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누리가 이번엔 울산 남구에 위치한 송강정을 다녀왔습니다.


 


점심시간이 아직 좀 되지 않은 시간임에도 이미 주차장은 만원이었습니다. 



주차장을 나와 식사를 위해

 송강정으로 들어갑니다.

 



출입문을 들어서자 마자 보이는 양념갈비 돌솥밥 정식과 불고기전골 돌솥밥정식입니다. 


벌써 부터 군침이 도는군요.



1층에는 방으로 된 곳이 많았는데요.

 

 


전체적으로 깔끔한 인테리어가 마음에 들었는데요. 


너무 화려하지 않지만 수수한 멋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안창살과 갈비살을 비롯한 고기류도 맛이 있었겠지만 심플하게 돌솥밥 정식을 시켰습니다.



입가심으로 나온 팥죽인데요. 식욕을 돋구는데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물컵과 팥죽뿐이라 휑한 식탁이지만 이제 곧 만찬이 시작됩니다. 



드디어 나왔습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돌솥밥입니다. 아직 뚜껑은 안열었지만 곧 나겠죠?



이렇게 말이죠. 보시면 아시겠지만 밤과 은행, 검은쌀 등이 가미된 돌솥밥입니다.



다양한 반찬 중에서 꽃게튀김이 있었는데요. 개인적으로 하나 더 먹고 싶을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국은 순두부가 들어간 김치찌개와 애호박이 든 된장찌개 2개가 나왔습니다.


 김치찌개가 좀 더 맛이 있었답니다.

 


약 15가지가 넘는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두명이서 먹는 것 치고는 반찬이 많이 나온 것 같은데요.


떡갈비를 비롯하여 잡채, 고등어 등 맛난 반찬의 향연이었습니다.

 



돌솥밥은 돌솥에 있는 밥을 따로 덜어내고 

돌솥에 물을 부어 숭늉을 만들어서 식후에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송강정에서는 처음부터 숭늉을 주셨는데요. 다시 돌솥에 부어 진한 숭늉을 노렸습니다. 


차후에 이야기지만 숭늉이 최고였습니다.

 


 


 


열심히 먹었지만 밑반찬을 깔끔하게 다 먹기 힘들 정도로 많은 음식이었습니다.


앞서 간략히 언급하였지만 배불리 먹고도 숭늉이 정말 맛있었습니다.


꼭 한번 맛보시길 추천합니다.



날씨가 흐린 봄이었지만 식후에는 기분만은 매우 맑음 이었습니다.


여러분들도 우울한 날씨를 타파해주는 맛있는 음식을 통해 봄을 맞아해보시기 바랍니다.

 

 

 

# 송강정   

주소 : 울산광역시 삼산로 52
전화 : 052-258-6633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