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농업기술센터(소장 박재운)는 날씨가 영상으로 회복되면서 추운 겨울동안 자라지 못했던 보리가 왕성히 자라기 시작하고 뿌리가 증가하는 시기에 웃거름을 주는 등 철저한 보리밭 관리가 필요한 시기라 강조하며 생육 재생기 웃거름 사용을 당부하였습니다.

  특히, 이번 겨울은 예년에 비해 추운 날이 지속되어 사료작물 생육이 부진하여 생육 재생기인 2월 중순에서 하순까지 웃거름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농기센터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생육 재생기'는 월동 사료작물인 보리 새 뿌리가 2~3개 돋아나는 시기를 말하는데, 따라서 청보리, 호맥은 10a당 요소 10kg을, 이탈리안라이그라스는 10a당 요소 20kg을 2월 하순까지 웃거름을 하면 됩니다. 생육부진 포장은 생육 재생기 직후에 요소 5~6kg을 뿌린 후 20일경 다시 요소 5~6kg을 추가 시비해야 합니다.

  웃거름을 적기에 뿌려주면 뿌리 생육이 왕성해져 초기생육이 좋아지며 이삭 당 알 수가 증가하고 생육 후기까지 비료를 준 효과가 지속되어 등숙율이 좋아진다. 또 잡초 발생도 억제되어 생산량 증가는 물론 조사료의 질도 좋아집니다. 또한 봄철 장마에 대비하여 배수로를 확인하고 배수가 안되는 포장에서는 배수로 정비작업도 해줘야 합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소득기술담당(☏229-5454)으로 문의하면 됩니다.

  한편 울산시 관내 동계사료작물 재배면적은 총 2,713ha로 호맥 2,111ha, 청보리 351ha, 기타 251ha(이탈리안라이그라스 등)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