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조선해양 기자재산업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울산시는 울산테크노파크,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공동으로 2월 19일 오후 2시 롯데호텔 울산에서 울산지역 조선해양 기자재산업 활성화를 위한 발전전략 수립 기술정책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울산시 경제 발전의 주력산업인 조선산업은 1974년 현대중공업 준공 이래 유래 없는 호황을 누렸으나, 지난 2008년 리먼브라더스 사태 이후 전 세계적 금융위기에 봉착하면서 선가하락 등 조선시장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습니다. 많은 경제 전문가의 예견 아래 유럽 재정위기 영향으로 울산의 조선산업 또한 부진을 면치 못한 가운데, 이번에 개최되는 정책기술세미나는 우리 울산의 조선업계 현실과 중소기자재기업체의 기술개발 방향 등 앞으로 나아가야 할 나침반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특히, 국가 정책에 더불어 울산의 조선해양기자재 기업이 나아가야 할 국가 미래전략 등 최근 조선해양 부문의 이슈와 전망을 알아보는 기업 간담회 형식의 토론의 자리도 마련되었습니다. 이날 세미나는 산·학 전문가와 국토해양부 및 지식경제부 사업 전담 기관인 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 및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전문가가 울산 조선해양 산업의 미래를 대비한 고신뢰성·친환경성 기자재산업과 관련된 주제로 강연했습니다. 강연에는 (주)프론티스 박창규 이사가 '조선해양기자재 필수 요구 시험항목인 신뢰성 평가 기법 및 최신동향'을, 부산대학교 서정관 교수가 'Subsea 기자재의 사업화를 위한 기술적 접근'을 내용으로 울산지역 기자재 기업에게 기술을 전수하였습니다. 또 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 미래전략 백상규 실장이 '녹색인증제도 설명 및 조선해양산업 정책'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강원수 PD가 '조선분야 정부 R&D 추진방향'의 강연으로 울산지역 조선기자재 기업의 발전 방향의 큰 틀을 제공했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우리 지역의 주력산업인 조선산업 활성화를 위해 산학연 전문가, 해당 업체 관계자 등이 참여하여 최신 동향, 산업정책, 기술 등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입니다. 앞으로 울산지역의 조선해양 기자재산업 활성화를 위한 발전전략 수립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

< 행사 동영상 >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