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한우브랜드인 햇토우랑이 농촌경제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습니다.

  울산시는 지난해 울산축협에서 출하한 총 3,161두의 햇토우랑 한우 중 울산축협 직판장에서 판매된 2,047두의 거세한우 등급과 농가수익을 분석한 결과 총 145억 원의 소득을 올렸습니다. 또, 한우 고급육의 기준이 되는 1등급 출현율은 84%로 전국 평균 81.6%보다 2.4%가 높다고 밝혀졌습니다.

 특히 최고 품질의 등급인 1++등급은 22%로 전국 평균 18%보다 높아 그동안 울산시가 추진해 온 한우 개량과 고급육 생산 지원 사업이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농가당 평균 수취액도 1두에 708만 8000원으로 전국 평균 615만 1000원보다 93만 7000원 높게 나타났으며 순수익은 마리당(생산비 569만 1000원 기준) 139만 7000원으로 전국 평균 46만 원에 비해 3배 이상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이렇게 생산된 고품질의 햇토우랑 한우는 울산시 관내 10개소 햇토우랑 직판매장과 105개소 계약처를 통해 울산시민에게 공급됩니다.

  울산축협은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햇토우랑 한우의 사육기간을 단축하여 생산비를 절감하고 직판매장을 추가 개설하는 등 유통단계를 줄여 저렴한 고품질 한우를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울산시는 전국 브랜드 대회 출품 및 유통 포장재 지원 등 고품질 한우 생산과 유통.소비 활성화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2012년 햇토우랑 브랜드 사업에 참여한 농가는 675농가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