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태화강에 방문자센터가 있다는 사실 아세요??

태화강방문자센터 '여울'은 2011년 개소식을 가지고 지금까지 운영되고 있는 울산시 중구 마을기업입니다.

 태화강방문자센터 '여울'은 사단법인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녹색지기단에서 운영하는 곳이죠. 행정안전부에서 시행하는 그 해 마을기업육성사업 공모에 참여하여 2011년 2월 21일 중구 마을기업으로 선정돼 받은 보조금 5000만원과 자부담 5000만원으로 태화동 907-10번지에 리모델링을 거쳐 개소한 곳입니다.

 여울은 시민, 학생들을 대상으로 태화강 대숲과 철새의 생태 체험장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인데요. 태화강의 생태를 널리 알리고, 많은 체험행사를 진행하는 곳이라고 하길래 울산누리가 직접 찾아가 봤습니다.

 방문자를 대상으로 커피와 간단한 먹거리 등을 판매하고 있는데요. 자전거, 필드스코프 등 친환경용품 대여 등도 대여하고 있답니다. 이로 인해 일자리 창출까지 이뤄낸 셈이죠.

 울산누리가 찾아간 시기에는 혜암 김상복 '서덕출 작품 전각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고 서덕출 선생 작품을 모티브로 한 전각 작품 전시회였습니다.

 

카페 내부에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어 차를 한 잔 마시며 여유롭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답니다.

 카페 내부에는 국내 최대 백로 번식지인 태화강인만큼 태화강의 모습들을 안내하는 책자와 안내문이 가득합니다.

 백로 생태학교는 종이백로 만들기 체험, 삼호대숲 백로 생태교육, 백로관찰, 태화강 생태지도 전시, 울산학춤 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그리고 겨울인 지금 시기에 태화강 삼호대숲 떼까마귀와 백로 생태교육, 태화강 생태학교를 운영 중인데요. 자세한 사항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어요. (http://cafe.daum.net/cafeyeoul )

 

 삼호대숲은 약 4000마리가 넘는 백로들이 태어나고 자라는 국내 최대 백로 번식지입니다. 태화강 백로는 까마귀 및 바지락과 함께 울산 태화강에 서식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생물자원 3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사실. 그런 백로의 모습을 담은 모형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카페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커피와 차, 간단한 먹을거리를 사 먹을 수 있다는 사실 또한 매력적입니다.

 겨울이라 추천하는 메뉴인 고구마라떼와 따끈따끈 달콤한 향이 가득한 허니브레드.

 너무 달지 않은 맛이 어르신들도 좋아할 만한 맛입니다. 허니브레드는 남녀노소 좋아할 만한 고소하고 달콤한 맛이라 추운 날씨에 지친 몸을 이끌고 찾아와 몸을 녹이며, 함께 곁들여도 좋을 메뉴입니다.

 여울은 전국 최고의 하천생태 회복 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태화강과 십리대숲 생태의 직접 체험으로 시민의 환경의식 등을 개선시켜 생태도시 울산의 위상을 높여줄 만한 곳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면 태화강 나들이와 함께 태화강 방문자센터를 찾아 태화강의 생태환경을 직접 체험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태화강방문자센터 <여울>

마을기업 지역자원 활용형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태화동 907-10번지

카페 바로가기 : http://cafe.daum.net/cafeyeoul  

 

<카페운영>

각종 유기농 차류, 식음료 등 판매 : 울산지역의 유기농관련 단체와 연계하여 차류, 계절에 맞는 식음료 판매

<생태안내 및 교육, 정보제공>

  • 태화강 자연생태 안내 및 교육 - 태화강생태해설사, 녹색지기단 활동가 등
  • 개인, 가족단위 및 단체프로그램운영 - 태화강 생태교육(생태안내인풀 확보)
  • 홈페이지(또는 블로그)구축을 통한 안내예약시스템 및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 홈페이지(블로그)를 통한 다양한 태화강 생태정보 제공

※ 컴퓨터 및 홈페이지구축 - 나눔PC 등과 연계하여 컴퓨터 확보

 

<장비대여 및 기념품 판매>

  • 장비대여 - 쌍안경, 필드스코프, 태양열조리기구 등 친환경용품 등을 대여사업, 자전거 대여사업 (시간당 비용책정)
  • 기념품 및 자료판매 - 서적, 포스터, 교육재료, 그림, 사진 등 태화강을 홍보하고 생태를 알릴 수 있는 기념품 제작 판매, 장비판매

 

자료 출처/행정안전부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