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식중독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식중독은 여름에 잘 걸린다고 생각하지만, 식중독은 어느 계절에나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

 

겨울이라고 안심하다가는 때 아닌 배탈에 고생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서는 개인위생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 했습니다.
식중독 증상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의 검출건수가 최근 크게 났기때문입니다.

 

 

 

 

 


지난해 수인성, 식품매개질환 유행 원인균을 조사한 결과
노로바이러스 총 29건이 검출됐다고 하는데요,

 

2월 전체 식품 매개질환의 50%가 넘는 이유가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것이었고
3월에는 45%, 11월에는 42%가 넘는 수치가 나왔다고 합니다.

 

 

 

 

 


음식물, 감염자가 접촉한 물건에 의해 전염

 

 

겨울철에 유행하는 노로바이러스는 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전염성 바이러스라고 합니다.

 

일본에서는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6명이 사망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노로바이러스 감염은 폐쇄된 공간에서 자주 발생한다고 합니다.

 

감염자의 대변이나 구토에 의해서 옮기기도 하고,
음식물이나 물이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되었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감염자가 접촉한 물건에 의해서 걸리기도 하고,
소량의 바이러스로도 감염될 수 있는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라고합니다.

 

 

 

 

 

 

소아에게는 구토, 성인에게는 설사 증상이

 

 

24시간의 잠복기 후 최소 12시간에서 길게는 60시간까지 구토, 복통, 설사 탈수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요로감염 가능성도 있어 발생 영역이 넓은 편이라고 하는데요,


소아에게는 구토증상이, 성인에게는 설사증상이 흔하다고 합니다.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의 경우 증상이 심해지면 쇼크가 올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대부분은 자연적으로 치유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탈수 증세가 심하거나 전해질 불균형이 발생하면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노로바이러스감염 예방수칙!

 

1. 개인 위생 철저! 하루 8번 30초 이상 씻기

 

2. 채소 및 과일 등 생으로 섭취할 땐 깨끗한 물에 씻기

 

3. 음식은 완전히 익혀먹는다. 조개 등의 패류는 더욱 철저히!

 

4. 환경 위생 관리

 

5. 설사 등 증상이 있을 땐 음식 조리를 하지 않고, 영유아나 환자를 간호하지 않도록!

 

 

 

60도 이상의 온도에서 30분 동안 가열해도 가염성이 유지되고,
영하 20도 이하의 저온에서조차 사라지지 않을만큼 생존력이 강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병이 다 나은 후에도 2주 이내에는 다른사람에게 전염이 될 수 있을 정도라고 하니
방심 말고 주변 사람을 위해서라도 예방수칙을 항상 지켜주세요.


(출처 : 정책공감)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