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실내가 건조한 탓에 가습기를 많이 사용하시는데요,
작년 겨울 가습기 살균제 등으로 인한 피해 기사가 많이 났던 터라 사용 전 걱정부터 앞서기도 합니다.

 
오늘은 걱정 없이 안전하게 가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천연 가습기란

 

 

전력으로 작동되는 가습기를 대신한 일종의 '대체 가습법' 인데요,
천연 가습에 사용되는 자료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들입니다.

 

숯이나 빨래, 달걀 껍데기, 키친타월, 화분 등을 이용해서 사용할 수 있는 천연 가습기는

두가지 장점이 있다고 합니다.

 

 

우선 가습기 살균제로부터 안전하므로 건강에도 좋고,
전기를 사용 하지 않으니 친호나경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건강과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있고, 조금의 수고스러움을 감안한다면
천연 가습기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가정에서 구할 수 있는 가습기 재료

 


각 가정에서 장식품으로 많이 사용하는 숯이 있는데요,
흑탄과 백탄 두가지 종류 중 백탄을 가습기로 활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흑탄은 물에 닿을경우 곰팡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숯을 가습기 대용으로 사용하려면 백탄을 써야 한다고 합니다.

 

 

1. 흐르는 물에 숯 잔여물이 나오지 않을 때 까지 씻는다.

2. 바람 잘 드는 곳에서 하루 정도 숯을 건조 시킨다.

3. 적당한 크기의 물그릇을 골라 숯을 담고, 물을 조금 붓는다.

 


이러한 단계만 거친다면 집에서 장식품으로만 사용됐던 숯을 가습기로도 활용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토피 환자에게 좋은 빨래 가습

 


젖은 빨래를 실내에 널어 가습 효과를 내는 것 인데요,
빨래 가습은 아토피 같은 피부 질환으로 고생하는 분들에게 좋다고 합니다.

 

과도한 난방은 피부 건조를 가속화 하므로 피부염 환자들에겐 독극물이나 마찬가지라고 하는데요,
적정 난방 온도를 유지한 상태로 피부 안정에 필요한 실내 온도와 습도의 균형을 맞춰준다고 합니다.

 

늦은 저녁에 빨래를 한 뒤, 젖은 세탁물을 집안 곳곳에 널어두면 좋다고 합니다.

 

빨래가습에는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는데요,
세탁물에 세제 가루나, 세제 액 등이 남아 있을 경우에는,

건조 과정에서 공기 속으로 스며들게 되어
세제 찌꺼기가 섞인 공기가 우리 폐로 들어올 수 도 있기때문에 사전에 미리 확인하도록 합니다.

 

 

 

부엌에서 찾은 천연가습기( 달걀 껍데기, 키친타월)

 

 

주 성분이 탄산칼슘인 달걀 껍데기에는 표면에 미세한 구멍들일 많이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달걀 껍데기 안에 물을 채워두면 표면의 구멍을 통해 물이 증발하면서

껍데기 바깥 공기의 습도를 조절해준다고 합니다.

 

키친타월을 활용한 방법에는,  물을 채운 커다란 그릇 위에 젓가락 두개를 거리를 두고 올려놓은 후
그 다음 그 젓가락 위에 키친타월을 얹어놓으면 된다고 합니다.

 

 

 

 

 


위에서 알려드린 재료들 이외에도 식물을 이용한 가습법이 있다고 합니다.


 
농촌진흥청이 '가습'식물로 분류한 종들을 활용하는 방법인데요,
베고니아, 장미허브, 바위취, 심비디움 등이 있습니다.

가습식물은 우리 몸의 혈액을 정화해주는 음이온을 발생시키키도 한다고 합니다.

 

(출처 : 경기도시공사)


올 겨울 가습기 대신 건강에도 좋은 천연 가습기를 이용해보는건 어떨까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