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농업기술센터는 태화강대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아름답고 품격 있는 봄꽃 향연을 선사하기 위해 추운 날씨에도 봄꽃 겨울나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농업기술센터는 연중 시민들의 볼거리 제공을 위해 태화강대공원 내 11만 9000㎡에 경관작물인 청보리, 우리밀 3만 6000㎡를 재배하고, 8만 3000㎡에는 금영화, 수레국화, 꽃양귀비, 안개꽃 등으로 고래문양과 동심원 문양 패턴에 맞게 배치하여 연중 계절감 넘치게 특색 있는 꽃을 피울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 겨울 날씨 변화가 심하다는 기상예보에 따라 시민들이 선호하는 안개꽃, 금영화 등 겨울 추위와 습해에 약한 봄꽃이 동해피해를 입지 않도록 보온피복을 완료하는 등 봄꽃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상덕 생활원예담당은 "앞으로 기상과 생육상황을 면밀히 관찰하여 추가 피복작업 및 배수구 정비 등 동해피해를 최소화하여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봄꽃 향연을 선사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태화강대공원 초화단지 '봄꽃 향연'은 전국 최대 규모 초화단지 16만㎡에 꽃양귀비, 수레국화, 안개꽃, 금영화, 청보리 등 총 7종의 봄꽃으로 지난 5월 18일 개막하여 5월 31일까지 울산시민 및 외지인 등 42만여 명이 다녀가 시민들의 춘심을 만끽하게 했습니다.

< 태화강대공원 봄꽃 보온피복현장 작업 사진 >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