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이 결정되는 성장기 때는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시력을 관리할 필요가 있고
컴퓨터, 스마트 기기 등의 사용이 낮은 직장인은 눈의 피로를 풀어줘야 한다고 합니다.


또한 장년기에는 평생 눈 건강을 위해 노안 예방을 해야한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건강한 눈을 위한 연령대별 '눈' 관리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0대, 시력이 나빠지지 않도록 주의

 

성장기 아이들의 시력관리는 평생 시력을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첫 시력검사는 3세 이전에 받는 것이 좋고, 그 후로도 정기적인 시력 검사를 통해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또 아이가 눈을 자주 비비거나 찡그리고 사물이 2개로 보인다고 하면 시력 저하를 의심해보아야 합니다.

 

 

시력 관리를 위한 생활 습관도 중요한데요,
책을 볼 때는 적어도 30cm 이상, TV 시청은 2m 이상 떨어져서 보는 것이 올바르고,
컴퓨터를 할 때는 모니터에서 40cm 이상 떨어지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TV와 모니터는 눈보다 약간 낮은 곳에 놓고 보는 것이 좋고
매 시간마다 적어도 10분 이상 휴식을 갖도록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20대 ~ 30대 안구건조증 관리

 

컴퓨터와 씨름하는 직장인은 눈의 피로와 안구건조증으로 괴로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요,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려면 사무실 환경을 건조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또 모니터를 살짝 아래로 내려다보게 설치하면 수분이 공기에 덜 노출되기 때문에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장시간의 콘택트렌즈 사용도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또 다른 주범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렌즈 사용을 줄이고 안경을 사용하여 시력을 보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합니다.

 

눈 건강을 위해 충분한 수분 공급도 필요한데요,
규칙적으로 천천히 충분한 양의 물을 마시면

눈의 건조함을 줄이고 매끄러움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물은 하루 8잔 정도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40대 ~ 50대 노안예방에 최선

 

노안은 막을 수 없지만, 그 시기를 늦추거나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고 합니다.

 

노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하는데요,
지나친 흡연과 음주는 피하고 선글라스를 착용하여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합니다.

 

눈에 좋은 루테인과 비타민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와 과일,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고
인스턴트 음식이나 지나치게 단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어두운 곳이나 흔들림이 심한 버스 등의 안에서는 책이나 TV를 보는 습관은 버리도록 합니다.


독서나 컴퓨터 작업을 할 때는 1시간 마다 10분씩 쉬면서 눈의 피로를 덜어주고,
장시간 운전하는 것도 눈의 피로를 더해주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출처 : 국민보험관리공단 건강천사)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