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쓰는 화장품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있는지 알고 사용하시나요?

 

유해한 성분은 없는지 확인해서 피부건강을 지키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관련 정보가 충분해져 화장품 전문가가 아니어도 쉽게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이에 관련된 정보를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피부를 위해 4종 세트 정도는 발라야 한다?

 


스킨·로션 등 거의 모든 화장품에는 보습제가 들어 있는데

이를 한꺼번에 바르는 것은,  치명적인 것은 우리 몸의 항상성을 무너뜨린다고 합니다.

 

인간의 피부는 외부 환경에 맞춰 천연 로션(피지)과 스킨(땀)을 배출하게끔 된다고 하는데요

외부에서 수분과 피지가 과다 공급되면 이런 조절 시스템에 이상이 생기게 된다고 합니다.

 

곧, 넘치는 영양에 당황해 유·수분 배출량을 비정상으로 늘리거나

아예 줄이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결국 우리 몸이 자가 조절 능력을 잃어버리게 된다고 합니다.

 

 


 ■ 아이크림은 20대부터 발라야 한다?

 


청소년기는 피부 자정 능력이 활발한데요

넘어져서 다쳐도 피부가 금세 아문다. 그런데 이런 10대 피부에 화장으로 자극을 주면

상처 회복 능력이 일찌감치 마비될 수 있다고 합니다.

 

10대에 피부를 혹사한 대가는 20대 넘어 돌아온다고 하는데요

노폐물 때문에 모공이 막힌 피부는 호흡과 흡수 기능을 제대로 할 수 없다고 합니다.

 

 

 

 

 

한동안 자외선 관리에 힘을 쏟았는데, 이제 우리 피부는 건조함을 호소하기 시작했습니다.

거칠어진 피부 때문에 속상해 하는 분들 많으실 것 같은데요

 

소셜 트렌드 분석 결과에서‘환절기 피부’의 연관 감성을 보니 환절기의 피부란 건조할 뿐만 아니라

칙칙하고 푸석푸석한데다가 예민해지기까지 하다고 합니다.

 

민감하지 않은 피부라도 환절기에는 이런저런 트러블을 겪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화장품의 연관 감성이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보니

순한 화장품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요구가 많이 증가했음을 알 수 있는데요

 

환절기가 아니더라도 점차 순한 화장품에 대한 요구가 많아지고

환절기가 되어 건조함에 시달려 다른 어느 계절보다 민감해진 피부라면

더더욱 순한 화장품을 이용해서 관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순한 화장품이라는 건 유해한 성분을 함유하지 않은 제품을 의미할 텐데요,

화장품의 유해 성분들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가급적 피하는 것이 피부 건강에 좋겠습니다.

 

 

 

 

 

우리는 화장품의 유해함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을까요?

화학성분, 환경호르몬, 유해산소, 파라벤, 색소와 같은 첨가물이 화장품의 유해한 속성들입니다.

 


순한 피부를 위해 순한 화장품을 찾으시는 분들이 상승했다고 하는데요,

그만큼 화장품에 유해성분이 없는지 등에 경각심을 느끼고 있다는 반증 입니다.

 

앞으로는 현명한 소비자가 되어 본인이 쓰고 있는 화장품의 어떤 성분이 있는지

화장품 민원 사이트를 통해 알아보는 눈을 가지셨으면 좋겠습니다.

 

 

 

 


화장품 정보, 화장품 원료 기준 정보, 기능성화장품 검사에 대한 내용을 ‘화장품 민원’사이트 (http://ezcos.kfda.go.kr)에서 확인해보세요. 대한민국정부포털에서 ‘화장품’으로 검색하시면,

더욱 다양한 정보를 쉽게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 대한민국정보통 펀통이)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