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습관 챙기기는 건강을 위해 기본적인 요소 인데요,

그 중요성은 어떻게 달라지고 있을까요?

 

소셜 트렌드 분석 결과,

건강에 대해서 논의할 때 ‘식습관’을 함께 이야기하는 경우가 점차 많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즉, 식습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말 입니다.

 

 

 

 

 

 

식습관의 주요 연관 감성

 

‘식습관’의 연관 감성에서도 기름진 음식을 먹거나 나쁜 식습관이 불러오는 위험에 대한 경계의 내용을 확인할 수 있네요. 건강을 위해서는 규칙적이고 올바른 식습관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합니다.

 

한식의 건강함과 우수성은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이만큼 균형 잡힌 식단은 많지 않다고 합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한국인의 식습관으로 인한 건강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합니다.

 

훌륭한 음식 문화를 가지고 있지만 식습관은 훌륭하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고 하는데요,

한국인의 나쁜 식습관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필요 이상의 고열량 식사, 지방이나 나트륨은 과다하게 섭취하는 반면,

칼슘과 비타민, 섬유소 등은 부족하고, 아침은 거르기 십상에 채 10분도 되지 않아

그릇을 비우는 빨리빨리 식사…여러분의 식습관은 이 가운데 몇 가지에 해당하는지요?

 

 

 


 

 


비만과 저체중의 양극화

 

이제는 다이어트 열풍은 남녀노소 구분없이 모두에게 관심사가 된 것 같습니다.

 

 건강과 아름다움에 대한 동시 추구가 트렌드라고 설명할 수도 있겠지만,

반대로 그만큼 비만 인구가 증가했다는 반증이라고 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

 

대한민국의 성인 비만율이 무려 30.8%나 된다고 합니다.

 

성인 열 명 가운데 세 명이나 비만이라는 말이 되는데요,

운동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대인의 생활 패턴이 가장 큰 이유이겠지만,

일일 권장량을 훌쩍 넘기는 고열량 식사를 하거나 지방을 과잉 섭취하는 경우도 7.2%나 된다고 합니다.

 

 

 

 

 

 

 
4대 만성 질환의 원인, 나트륨 과다 섭취

 

한국 사람들이 짜게 먹는다는 말은 많이 들어보셨을텐데요..

 

식약청에 따르면 한국인이 하루에 섭취하는 나트륨은 4878㎎으로 세계보건기구(WHO)

1일 최대 권고량인 2000㎎(소금 1작은술)의 2.4배에다가, 그 수치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김치, 찌개, 국 등의 소금이 많이 들어가는 음식을 주로 먹고 있는데다가

나트륨이 다량 함유된 가공 식품의 섭취까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조금 더 싱겁게 먹고, 과식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여유롭게 천천히 먹는 간단하고 쉬운 생활 속 작은 실천이 우리의 건강을 지켜줄 것입니다.

 

(출처 : 대한민국정부포털 펀통이)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