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은 살아가면서 가장 흔하게 경험하는 증상 중 하나인데요,
국내 한 조사에 따르면 50대의 36%, 60대의 39%, 70대의 51%가 어지럼증을 경험한다고 합니다.

 

 

 

 

 

 

어지럼증이 뇌졸중과 같은 중한 질병의 신호일 수도 있지만,
증상의 절반 정도는 병으로 볼 수 없는 단순 현기증이라고 하는데요

 

 

오늘은 어지럼증으로 병원에 가야할 때와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될 때는 언제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어지럼증으로 병원에 가야할 때

 

 

어지럼증으로 병원에 가야 할 때는 예전에 경험하지 못한 심한 어지럼증이 갑자기 나타나거나
주위가 빙글빙글 돌면서 구토 등이 동반되거나, 가만히 있어도 땅이 움직이거나

몸이 기울어져 있는 것 처럼 느껴질 때 등 입니다.

 

특히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뇌혈관 질환 위험 인자를 가진 50세 이상인 사람에게

몇 분간 계속되는 어지럼증이 나타나고
편측마비, 발음장애 등의 문제가 생기면 뇌졸중일 수 있으니 즉시 응급실 등을 방문하도록 합니다.

 

노인은 어지럼증이 생기면 원인을 감별하기 위해 가능한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어지럼증이 있을 때 가장 흔한 의심 질환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석증

 

고막 바로 뒤에서 소리 진동을 귀 안으로 전달하는 나원창, 정원창 안에 든 아주 작은 돌들이

바로 옆에 있는 세반고리관 안으로 흘러들어가 머리를 움직일 때마다 심한 어지럼증이 유발되는 것을 말합니다.


병적인 어지럼증의 약 50%가 이석증이 원인이라고 합니다.

 

 

 

전정신경염

 

바이러스 감염 등으로 귓속 전정 신경에 염증이 생기면

돌발적인 어지러움, 메스꺼움, 구토 등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전정신경염은 주로 중년 이후에 갑자기 나타나며

양쪽 보다 한쪽 귀에만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감기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뇌경색

 

평경감각을 관장하는 소뇌 혈액 흐름에 이상이 생기면 중심을 잡지 못하는 어지럼증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주위가 빙빙 도는 어지럼증이 뇌경색의 전조 증상이라고 하는데요,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의 뇌졸중 위험인자가 있는 사람이 수분간 어지럼증과 비틀거림이 발생하면서

편측마비, 발음장애가 동반되면 시간을 다투는 위험한 상황이므로 병원에 빨리 방문하도록 합니다.

 

 

 

 

 

 

 

 

 

* 어지럼증으로 병원에 안가도 될 때

 

 

어지럼증을 느끼는 사람의 절반 정도는 아무런 병도 없는데 어지럼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특별한 병도 없는데 어지럼증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기립성 저혈압

 

앉았다 일어설 때 눈 앞이 캄캄해지며 어지러운 증상이 나타난다면

기립성 저혈압에 의한 어지럽증일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10명 중 8명 정도가 이러한 증상을 경험한다고 하는데요,
혈관 압력을 조절하는 자율신경이 순간적으로 이상을 일으켜

피가 다리 쪽으로 쏠리면서 뇌로 가는 혈류가 감소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심인성 어지럼증

 

특별한 이유 없이 눈 앞이 캄탐해지면서 쓰러질 듯 어지러운 것은 심인성 어지럼증 일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불안장애, 우울증, 공황장애 등과 같은 정신질환이 있을 때 이런 어지럼증이 잘 나타나지만,
정신질환이 없더라도 갑작스런 충격을 받거나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을 때에도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균형장애

 

어지럽지 않은데도 신경계의 퇴행성 변화 등으로 걸을 때 중심을 잡지 못해

술 취한 듯 비틀거리면서 어지럼증을 느끼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때로는 어지럼증 없이 불균형만 나타나기도 한다고 합니다.

 

주로 노인들에게 흔하며, 서 있거나 몸을 움질일 때만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출처 - 국민건강관리공단 '건강천사')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