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형광등/폐전지 분리수거, 다함께 참여해요!
울산 GO/Today2012. 11. 15. 11:16

 수은, 망간, 아연 등이 함유되어 매립소각 시 환경오염을 유발시키지만 유가성이 낮아 분리배출 인식과 관심이 부족한 폐형광등과 폐전지에 대한 분리배출 관리가 강화됩니다.

 울산시는 11월 19일부터 12월 14일까지 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 공동주택, 학교, 대형건물 등에 대해 폐형광등폐전지 분리수거 방법과 분리수거함 설치장소 등을 담은 안내문 발송, 분리배출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와 함께 집중분리배출기간 운영 등을 통해 분리수거율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울산시는 11월 19일부터 23일까지 우선 주민왕래가 잦은 다중이용시설 등에 비치되어 있는 폐형광등 및 폐전지 분리수거함을 전수 조사하여 분리수거함 파손분실 여부를 현장 점검하여 정비하고, 효율적인 분리배출과 수거를 위해 매장 출입문 등 접근성이 좋고 잘 보이는 곳에 집중 비치하도록 유도할 예정입니다. 또, 11월 26일부터 30일까지 분리배출 및 수거방법 안내, 분리수거함 설치장소 안내 등을 울산시 누리집(www.ulsan.go.kr ), 안내문, 현수막 등 다양한 홍보를 통해 분리배출 대시민 홍보에 나서는 한편, 기업체, 학교 공동주택, 대형건물, 환경단체 등에 대해서도 안내문을 발송하여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특히, 울산시는 12월 3일부터 14일까지 '집중배출기간'을 운영하여 사업장과 읍동별 수거일자 지정운영 및 순회 수거 실시, 학교별 '폐건전지 수거의 날' 지정운영을 유도하고 가전판매 및 수리생산업체 등에 대한 직접 수거체계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울산시는 집중분리배출기간 중 구군과 함께 점검반을 편성하여 각층 바닥면적 1,000㎡ 이상, 1일 300kg이상 배출사업장인 기업체, 대형빌딩, 병원, 학교 등을 대상으로 폐형광등 및 폐전지 분리수거 처리실태를 집중 점검할 계획입니다.

"무심코 쓰레기와 혼합 배출하는 폐형광등과 폐전지는 우리의 환경을 오염시킬 우려가 큰 만큼 전량 수거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립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사업장을 포함하여 폐형광등 103만 6000개, 폐전지류 33.8톤을, 2012년 현재까지 폐형광등 70만 9000개, 폐전지 25.6톤을 수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