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택시요금이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인상 조정됩니다. 울산시는 10월 30일(화) 오후 3시 본관 4층 국제회의실에서 '물가대책위원회'를 열어, 택시 요금 조정안을 심의하였습니다.

 요금조정은 현재 기본요금(2㎞)이 2,200원에서 2,800원으로 인상되고 기본요금 이후 단위요금은 주행거리 15㎞까지는 시간운임이 적용되어 30초당 100원씩, 주행거리 15㎞이상부터는 거리운임이 적용되어 125m당 100원씩 요금이 올라가게 되도록하여 요금이 19.19% 인상됩니다.  

 한편 할증 적용에 있어 시내권역과 울산역(역세권전역) 할증 폐지 및 구군간 할증(20%)을 폐지하고 울주군지역 내의 할증률이 현재 41%에서 20%로 완화된다. 다만 심야할증(00:00~04:00, 20%)와 시계외할증(시도간 운행, 20%)은 계속 유지하기로 하였습니다.


 "택시요금은 지난 2008년 이후 장기간 동결로 인하여 임금인상, 유가 및 물가상승에 따른 택시업체의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택시업계의 경영난 해소, 운수종사자의 처우개선 및 대시민 서비스 향상을 위하여 요금조정이 불가피하였습니다."

 이번 택시요금 인상은 정부의 지방공공요금 인상 최소화 방침에 맞추어 요금조정은 19.19% 인상하였으나 구군간 할증 폐지 및 울주군지역 내 할증 완화로 실제 요금 인상률은 16% 정도 안팎이라는 분석입니다. 울산시는 이날 물가대책위원회 심의 결과를 토대로 요금조정을 확정하고 시행은 관계기관의 의견수렴 및 협의를 거쳐 추후 시행시기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