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태화강 십리대숲'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숲을 발굴해 시상하는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공존상'을 수상했습니다.

 울산시는 지난 10월 27일 충남 아산 영인산수목원에서 열린 '제13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태화강 십리대숲'이 공존상을 수상했습니다. 태화강 십리대숲은 이번 대회에서 '시민들이 뜻을 모아 지켜냈고 이후 시민들의 휴식처로 자리매김 하고 있어 이용과 보전의 측면에서 가치 있는 숲'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상패와 상금 100만 원,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되었음을 알리는 표석 등을 받았다. 울산시는 상금 100만 원은 우리의 숲을 아름답게 보전하고 가꾸는데 쓰이도록 "울산 생명의 숲"에 기부할 계획입니다.

 

<십리대밭 시민걷기대회 행사(사진/블로그기자단 양수정님>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는 산림청과 (사)생명의 숲 국민운동, 유한킴벌리가 공동 개최하는 전국 단위 행사로 올해 13회째를 맞았습니다. 이 대회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숲을 선정해 숲을 공유하고 보존하자는 취지로 서류심사, 현장심사, 온라인 시민투표 결과를 합산하여 최종 수상지를 선정하고 있습니다.

 '태화강 십리대숲'은 태화강변을 따라 약 4.3㎞(10리)에 걸쳐 대나무 군락을 이루고 있습니다. 태화지구(99,700㎡)와 삼호지구(53,000㎡)로 구분되며, 태화지구는 시민들이 대숲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대숲 산책로와 죽림욕장,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의 대나무 63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대나무 생태원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삼호지구 대숲은 원시상태를 그대로 유지하여 여름에는 백로류 7종에 8,000여 마리, 겨울에는 떼까마귀, 갈까마귀가 4만 6,000여 마리가 대숲을 찾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속 철새 도리지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통해 태화강 십리대숲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돼 기쁘다."면서 "십리대숲은 도심 속에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푸르름을 제공하고 115만 시민의 안락한 문화·휴식공간으로 그리고 백로, 갈까마귀, 떼까마귀 등 철새들의 보금자리로 영원히 보존해야 할 소중한 자연자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남 신안군 가거도 독실산 난대수림이 '생명상'에 선정되었으며,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을 비롯한 경남 가야산국립공원 소리길, 경북 울릉군 나리분지 숲길, 경북 울진군 금강소나무숲길, 경북 포항시 송라초등학교 학교숲 솔빛쉼터, 전남 담양군 한재초등학교 학교숲, 전남 순천시 죽도봉 숲, 전남 화순군 너릿재옛길, 제주 한경면 신창초등학교 학교숲 애육산 등 9곳이 '공존상'으로 선정됐습니다.

 한편 지난 '제12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는 '울산 대왕암 공원'이 공존상을 수상, 전국에 대왕암 공원의 숲을 알리는 계기가 됐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