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면 순백의 억새물결 절정

 영남알프스는 스위스의 알프스산을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1000m를 넘는 거대한 산군들이 빽빽하게 어울려 있는 영남알프스는 대한민국에서 설악산과 지리산 다음으로 규모가 거대합니다. 때문에 사시사철 물이 마르지 않는 계곡이 곳곳에 있고, 계절에 따라 모습을 바꾸는 수많은 산들이 어울려 있습니다.

 영남알프스는 그 규모가 방대해 울산뿐만 아니라 인근 지자체에 걸쳐 있습니다. 울산은 울주군 상북면~삼남면에, 밀양은 산내면~단장면에, 양산은 하북면~원동면에, 청도는 운문면에, 경주는 산내면에 걸쳐 있습니다. 영남알프스의 7봉으로는 가지산(1241m), 간월산(1069m), 신불산(1159m), 영축산(1081m), 천황산(1189m), 재약산(1119m), 고헌산(1034m)의 7개산을 지칭하지만, 운문산(1195m)과 문복산(1015m)을 포함시켜9봉으로 치기도 합니다. 그 중에서 신불산, 가지산, 재약산(천황산포함), 운문산은 산림청이 선정한 남한의 100대 명산에 속하기도 합니다.

 영남알프스는 전체면적이 약 255㎢이며, 가을이면 곳곳의 황금억새평원에 나부끼는 순백의 억새가 환상적이어서 전국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강 이남에서는 가장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신불산과 취서산(영축산) 사이의 평원에 198만3471㎡(약 60여만평), 신불산과 간월산 사이의 간월재에 33만578㎡(약 10만여평), 고헌산 정상 부근에 66만1157㎡,( 20여만평)의 억새 군락지가 형성돼 있습니다. 여기다 재약산과 천황산 동쪽의 사자평은 413만2231㎡(약 125만여평)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영남알프스에는 1979년 자연공원법에 의해 가지산도립공원으로 지정된 공원이 있습니다. 이 공원은 양산시 하북면 일대의 통도사 지구(28.31㎢)와 내원사 지구(44.69㎢) 및 울주군 상북면 일원의 석남사지구(30.07㎢) 등으로 구역이 나누어져 있습니다. 영남알프스에는 통도사, 운문사, 석남사, 표충사 등의 문화 유적지 또한 즐비하고, 절경과 전설들이 곳곳에 서려 있습니다.

 

하늘억새길 전국 등산객 줄이어

 영남알프스의 기암절벽들은 옛날에 화산 활동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영남알프스 가지산에는 현재 760여종의 식물과 우리나라 전체 조류 450여종 가운데 100여 종의 새가 살고 있어 자연이 만든 거대한 동.식물원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이 일대에 울산시가 '영남알프스 하늘억새길'을 조성해 전국의 수많은 등산객들이 찾아들고 있습니다. 하늘억새길은 1000m가 넘는 산봉우리들을 연결해 영남알프스를 거의 한바퀴 돌아오는 코스로, 경관이 수려해 전국 최고의 등산코스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영남알프스 찾아오는 길 안내

 

 

출처/Ulsan for you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