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립무용단 <나는 무용수다Ⅱ>
즐기 GO/문화예술2012. 10. 10. 11:11

 울산시립무용단은 지난 3월 매진을 기록하며 열화와 같은 환호 속에 막을 내린 '나는 무용수다' 두 번째 무대를 오는 10월 12일(금)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마련하고 관객들에게 다시 한 번 전율의 순간을 선사합니다.

 울산시립무용단 김상덕 예술감독 겸 안무자가 연출을 맡은 이번 공연은 최근 인기리에 방송 중인 음악 경연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와 유사한 형태로 국내 정상급 7명의 무용수가 기량을 과시할 작품을 선보이고 관객은 가장 인상 깊었던 하나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7명의 출연진 가운데는 지난 3월 공연에서 상위 3명의 무용수로 뽑힌 국립무용단 이정윤, 부산시립무용단 김시현이 출연하며, 울산시립무용단에서는 최미정 단원이 다시 무대에 오릅니다.

 울산MBC, ubc 진행자로 활약했던 최은영 아나운서의 공연 소개로 막이 오르는 '나는 무용수다Ⅱ'는 울산시립무용단이 장고춤&소고춤으로 흥을 돋웁니다.

 이어 인간관계의 진정한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하는 국립무용단 이정윤의 'Alone Together', 잠 못 이루며 떠난 님을 그리워하는 서울시무용단 박수정의 '상사몽', 헤어짐의 슬픔을 끌어안고 사는 삶과 떠도는 영혼을 위한 기도를 담은 정동극장 무용단 이혁의 '영혼을 위한 기도', 지식, 기술, 예술 등 자신이 가진 것을 팔면서 자신을 지키며 살아가는 현대인을 그린 부산시립무용단 김시현의 '나를 팔아 나를 품다' 등 전통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관객들의 선택 결과는, 중요 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예능보유자이자 숙명여자대학교 무용학과 정재만 교수가 무대에 올라 전통 살풀이 기법을 허튼가락과 춤사위로 풀어 흥과 멋, 신명을 담은 춤으로 디딤새의 기교가 돋보이는 '허튼살풀이'이가 진행되는 동안 집계되고, 커튼콜 무대에서 발표됩니다.

 곽상희 관장은 "지난 3월에 있었던 '나는 무용수다' 첫번째 무대는 예상보다 많은 관객이 몰려 시작 전부터 축제의 열기를 느낄 수가 있었고,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자신이 응원하는 무용수에게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를 보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면서 "내년에도 다양한 장르를 추가해서 관객과 함께 완성하는 더 알찬 공연으로 이어 갈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공연 관람을 위한 입장료는 전석 5,000원이며, 회관회원 30%, 단체 2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예매 및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http://www.ucac.or.kr 와 전화 052) 275-9623~8에서 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