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6돌을 맞은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한글
누리 GO/누리생활정보2012. 10. 9. 16:33

 

 

 

오늘 10월 9일은 566돌을 맞은 한글날 입니다.

세종대왕의 한글을 반포한 것을 기념하고, 한글의 연구와 보급을 장려하기 위해
매년 10월 9일을 한글날로 지정하여 그 뜻을 기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한글날을 맞이하여 한글날의 유래와, 한글의 소중함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한글날이 처음부터 10월 9일이 아니었다?

 


1926년 11월 4일 민족주의 국어학자들의 단체인 '조선어연구회'가 주동이 되어
세종대왕의 훈민정음 반포 480주년을 맞이하여 기념식을 가지고, 이 날을 첫 '가갸날'로 정했다고 합니다.

한글날의 확정이 있기까지 여러 우여곡절이 많았는데요..

 

세종 28, 1446년 음력 9월에 훈민정음이 반포되었다고 세종실록에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당시 음력 9월의 마지막날인 29일을 한글이 반포된 날로 추정한 것이라고 합니다.

 


1928년부터 '한글날'로 명칭을 바꾸었고,

1932년 얀력 날짜로 환산하여 10월 29일에 기념행사를 가진것이라고 합니다.

 

그 후 1940년 7월 훈민정음 해례본이 발견되었고, 정인지 서문의 '정통 삼일년 구월 상한'이라는 기록에 따라
훈민정음이 1446년 음력 9월 상순에 반포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지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하여 상순의 끝날인 9월 10일을 양력으로 환산하여 10월 9일을 한글날로 확정된것이라고 합니다.

 

 

 

 

 

 

 

훈민정음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담져겨져 있는 한글

 

 

훈민정음의 뜻이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라고 합니다.
훈민정음의‘훈(訓)’이란 글자의 뜻은 가정에서 아이를 키우는 것을 뜻하는데요,
아버지가 자녀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한 글자, 한 글자 만들어진 것이 바로 한글입니다.


말 그대로 학식이 높고 배움이 많은 양반이나 선비들을 위한 글이 아니라

진짜 백성을 위해 만든 글인 셈입니다.


당시 일반인들이 중국의 언어였던 한문을 배우거나 사용하기 어려워 한다는 사실을 알고
집현전의 학자들과 함게 3년이라는 시간에 걸쳐 우리의 글을 연구하여 한글을 만들게 되었다고 합니다.

 

 

 

 

 

 

세계에서 인정받은 한글의 우수성

 

 

한글은 소리나는 대로 적고, 발음할 수 있는 표음문자 인데요..
표음문자란 사람이 말하는 소리를 기호로 나타낸 글자를 뜻합니다.

 

한글이나 알파벳이 대표적인 표음문자인데요 한글은 소리를 담기에 가장 적합한 문자라고 합니다.

 

훈민정음은 단순한 소리의 조합이 아닌 혀의 위치나 입술의 모양
인간이 소리를 낼 때 어떤 기관이 막히고 열리는지를 모두 분석하여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글은 만들어진 목적이나 원리가 분명한 것 부터 다른 문자들과는 엄연히 차이가 있는데요,
자연 발생적인 다른 문자들과 달리,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글자가

전체 국민이 사용하는 국어로 사용되는 것 역시 전 세계적으로 한글이 유일무이 하다고 합니다.

 

훈민정음의 해례본이 세계문화유산 유네스코에 등재된 것만으로도
우리의 국어인 한글이 얼마나 대단하고 진귀한 것인지를 알 수 있는데요.


한글날을 맞이하여 한글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마음에 담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