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17일 제16호 태풍 '산바' 내습으로 농가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벼 세우기 일손돕기에 나섭니다.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지역 벼 재배 면적은 6,169ha로, 이번 태풍 '산바' 피해로 쓰러진 벼는 울주군이 언양, 서생, 온산, 범서 등 5ha, 북구지역이 정자들을 비롯하여 3.0ha, 중구가 성안들 0.6ha 등 8.6ha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울산시와 구군은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설치 운영하고 9월 27일까지 농촌 일손돕기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울산시는 9월 19일 오전 10시부터 울주군 언양읍 반곡리 엄수영씨 논 0.2ha에 대해 시, 사업소 공무원 30여 명이 쓰러진 벼 세우기에 참여하여 부족한 농가 일손 돕기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울주군 공무원 70여 명도 범서읍 입암들에서 쓰러진 벼 세우기 일손돕기에 지원, 태풍피해로 애타는 농심들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적극 나섭니다.

 

"이번 일손 돕기가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