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체계의 이상이나 세균,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입 안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구내염

일반적으로 입 안이 헐거나, 혓바늘이 생기는 증상을 말하는데요,

 

국내 구내염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 5년 새 21.8%나 증가가 됐다고 하는데요,

요즘같은 환절기, 면역력 떨어지는 시기 특별히 주의를 해야한다고 합니다.

 

오늘은 구내염이 생기는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구내염의 원인

 

 

혀와 입 안의 점막은 신체의 외부와 내부를 연결하는 위치에 있어

신체의 내부적 변화와 외부적 자극으로부터 모두 영향을 받는다고 합니다.

따라서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반영하기 때문에 ‘전신건강의 거울’이라고도 하는데요,


뜨거운 음식을 급하게 먹을 경우, 또는 이로 음식물을 먹을 때 혀나 볼 안쪽을 씹어 상처가 나고

그 곳에 세균 및 바이러스가 침투하는 경우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합니다.

 

피로나 스트레스, 비타민(B12) 및 철분과 엽산의 결핍 등이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구내염의 예방


건강한 식습관과 유지와 구강 위생을 청결히 유지하도록 힘쓰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


견과류, 과자류, 짜고 맵고 신 음식은 자극이 강하므로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식사를 할 때는 급하게 먹거나 말을 하면서 먹을 경우 입안 상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식사는 가급적 천천히 먹고, 식사 중 말을 해야 할 때는 입안에 음식물이 없을 때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와 함께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스를 조절하며, 규칙적인 양치로 구강 청결에 힘쓰고,

가급적 금연을 하는 것이 구내 건강에 좋습니다.

 

 

 

 

 


구내염이 발생하는 원인으로

몸이 쉽게 지치고 회복력이 둔화되기 때문에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에 발병할 가능성이 높다 하니

 체력관리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로 접었습니다.

건강관리에 힘쓰셔서 면역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