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9월부터 문화재 QR코드 서비스 본격 제공
울산 GO/Today2012. 8. 30. 10:31

 울산지역 문화재에도 QR코드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울산시는 오는 9월부터 울산지역 문화재에 고유 QR코드를 부착하여 문화재에 대한 설명, 이미지, 영상, 스토리,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문화재 QR코드 서비스'를 본격 실시할 예정입니다. 서비스는 또한 일반 시민뿐만 아니라 장애인 및 외국인을 위한 수화, 자막 기능과 함께 한국어와 외국어 음성 지원 기능도 제공됩니다.

 QR코드 서비스로 제공되는 문화재는 국보인 반구대 암각화와 천전리 각석을 비롯, 망해사지 석조부도, 석남사 부도, 울주 구량리 은행나무, 일산동 당제, 서생포 왜성, 울기등대 구 등탑 등 보물, 사적, 천연기념물, 유무형 문화재, 문화재 사료 등 92건에 달합니다.

이용방법은 스마트폰에서 어플(프로그램)을 무료로 다운 받아 실행하고 해당 문화재 안내판에 부착돼 있는 QR코드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문화재 설명자료, 동영상, 스토리 정보 등이 제공됩니다.


 

"문화재와 IT 기술의 융합을 통해 제공되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인 문화재 QR코드 서비스 제공으로 울산시민은 물론 관광객에게도 우리 지역의 문화재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문화재 QR코드 서비스'는 문화재 관람객이 스마트폰으로 문화재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문화재청 홈페이지에 등록된 문화정보에 수화, 자막, 음성서비스가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로, 울산시는 지난 2월부터 지정등록문화재를 대상으로 문화재 설명자료를 일제히 정비하고, 사진 등 이미지와 영상 정보를 확충했으며,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모바일 서비스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한편 울산에는 국보, 보물, 천연기념물, 시지정 문화재 등 총 120건의 문화재가 있습니다.

< 문화재 QR코드 디자인 

#QR 코드[Quick Response Code]란?

스마트폰을 이용해 현장에서 쉽고 빠르게 다양한 문화유산 정보를 직접 보면서 중요성을 이해하도록 흑백 격자무늬 패턴으로 구성된 매트릭스 형식의 바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