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동피랑마을, 부산 문현동 안동네 벽화마을 등 전국에는 벽화마을로 유명해진 도시의 곳곳에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닿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울산에는 벽화마을이 없을까. 울산에도 벽화마을이 있습니다. 바로 울산시 남구 야음동에 위치한 신화마을인데요.

'고래의 도시' 울산의 산동네 '신화마을'에 춤추고 있는 고래를 만나러 가보실까요?

 

'신화마을'이라고 하는 곳은 1960년대 매암동 일대에 석유화학공단이 조성되면서 형성된 철거 이주민촌이었습니다. 당시 장생포와 매암동 일대에서 고래잡이로 생활을 꾸려가던 주민들은 공단 조성으로 인해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 현재의 야음장생포동으로 이주한 것이죠.

'신화(新和)'라는 이름은 '새롭게 화합하여 잘 살자'라는 뜻으로, 당시 이주촌 주민들의 정서를 담은 마을 이름입니다. 그러나 그들의 바람과는 달리 신화마을은 줄곧 '산업화의 그늘' 속에 머물고 있었죠. 낮은 동산 위에 위치한 신화마을은 주택지의 절반 이상이 국유지이자 개발제한지역으로 묶여, 공단과 지척의 거리임에도 개발에서 소외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게다가 1980년대에 들어 고래잡이가 금지되면서 상당수의 주민들이 생계를 위해 마을을 떠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주민은 300여 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거주하고 있는 대부분이 60세 이상의 고령자들입니다.

그런 신화마을에도 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문화체육관광부의 '2010 마을미술 프로젝트'에 선정된 것! 그래서 신화마을은 고래를 주제로 한 '지붕없는 미술관'으로 변신했습니다. 가파른 마을 중앙 양 옆으로 늘어서 있는 시멘트 담장과 슬레이트 지붕에는 알록달록한 색이 입혀졌고, 골목길마다 신화의 골목, 암각화의 골목, 동화의 골목 등 각각 다른 테마의 그림이 그려졌습니다. 특히 암각화의 골목에는 고래 모양의 벽화와 미술작품들이 많아서 더욱 눈길이 가는 것이 사실이랍니다.

이제 신화마을은 남구의 유명한 관광지로 자리잡아 울산시민 뿐 아니라 다른 지역 시민들도 많이 찾아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더 이상 예전의 어둡고, 황량했던 마을이 아닌 밝고 희망이 넘치는 마을이 되었답니다. 점점 관광객이 늘어나기 시작해 울산시 남구청에서는 신화마을을 설명해 줄 미술해설사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미술해설사는 신화마을을 방문하는 관광객과 벤치마킹을 하기 위해 찾아오는 기관단체 등에게 벽화 작품 설명만 아니라 낙후 마을이 예술마을로 변화된 이야기를 들려줄 계획입니다.

이번에 미술해설사에 채용된 양희성(55)씨는 동국대 미술학과를 졸업후 대한민국 미술대전에서 특선1회, 입선7회 등 다양한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울산지역에서 꾸준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중견작가라고 합니다. 미술해설 프로그램은 12월31일까지 매주 화, 수, 금, 토,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5인 이상 단체나 가족단위 관광객의 신청으로 진행되구요. 이용을 희망하는 시민은 신화마을 마을미술관에 상주하고 있는 미술해설사에게 직접 신청하거나 남구청 문화체육과(☎052-226-5413)를 통해 신청이 가능합니다.

<사진출처/팀블로거 맹진주님>

▶신화마을 미술해설사 운영

- 기간 : 2012.8.1 ~ 12.31(5개월)

- 장소 : 야음동 174번지 신화마을

- 신청대상 : 5인 이상 가족 및 단체 관람객

- 운영요일 : 매주 화,수,금,토,일(10:00~17:00)

- 신청 : 현장신청(신화마을미술관), 전화예약(문화체육과 226-5413)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JW 2012.08.21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마을 분명합니다~더 좋은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몇가지는 시정되었으면 합니다.시티투어버스가 마을에 올라갈수없어서~ SK주유소 맞은편 도로에 불법주차하고 기다리는모습 지나가는차들피해가고 위험해보입니다..버스가 주차할수있도록 공간을 빨리 만들어줬으면합니다.새터삼거리 뒤쪽에서 마을로 올라가는길에 변냄새 너무 많이 납니다.여름철에 올라가면서 냄새때문에 속이 안좋더군요~.마을에 계신주민분들 야음동사무서쪽으로 걸어가는길에 큰차들의 불법주정차가 많아서 많이 위험합니다.다들도로로 걸어다닙니다..야음1동사무서 앞에서 신화마을쪽으로 쉽게 갈수있도록 표지판과 인도를 빨리 만들어줬으면 좋겠네요~그리고 외국인들이 많이 사는 마을이다보니 불법오토바이가 많아서 ~~관광객들 안전이 걱정입니다~ 넘버없는 오토바이에 애기라도 다친다면 큰문제가 발생할꺼 같습니다~ 더 좋은 신화마을을 만들기 위해서 조금 더 노력해주세요~ 울산시

    •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울산누리 2012.08.21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선 관심가지고 이렇게 좋은 의견 내주신 점 너무 감사드립니다. ^^ 신화마을 진입로가 좁아서 많이 불편하시죠. 최대한 빨리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하여 좋은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시고, 항상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