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을 맛있게 먹을수 있는곳 "기와집"

 

냉면...                                                                                                                                                                           

여름철 시원한 냉면이 생각날 때에 울산에서 잘 한다는 냉면집을 찾아갔지만 대체로 실망하고 돌아 오는편이다. 입맛에 쏙 드는 냉면을 찾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요즘 냉면은 육수 맛이 새콤, 달콤한게 조미료맛이 많이 받힌다.                                                                              

세월따라 입맛이 변한다고 하지만 조미료를 넣어서 맛을 내는것은 2~3번 먹고 나면 질리게 마련이다.

 울산에 진짜 옛 방식대로 맛을 내는 냉면집을 찾았다.                                                                                            

면을 반죽해서 기계로 빼내는 집인데 허름한 기와집에서 30년을 냉면과 초계탕을 만들어 팔았다고 한다. 사장님의 고향은 이북인데 울산에 정착하여 이북음식인 초계탕과 냉면을 만들어 팔고 있다.

 골목길에서 보면 기와집은 아주 허름하다 . 기와집이 100년은 더 되었다고 한다.

 

와집 위치가 성남동인지 옥교동인지....

예전에 분홍빛 술집이 즐비했던 골목 같은데 지금은 중앙동(성남동+옥교동)동사무소 인근에 있는 곳이다.

 

와집은 작은골목안에 있는 냉면전문점이다.

 

 

  와집 입구에 들어서면 아주 허름하여 약간은 의아스럽게 생각되는데 30여년을 초계탕과 냉면으로 장사를 하였다고 한다.

 

집안에 들어서면 작은마당에 이어 문을 열고 들어가면 마루와 방을 틔워서 손님을 받고 있다

 

방문입구의 모습, 미닫이문과 창호지가 있는 오래된 목건물로 입구 한쪽에 각종연장이 있는 창고가 보인다

 

기와집 메뉴판~~

 

물냉3개 비빔1개요~~~ 빈대떡도 주세요~~~

 

요게 어설퍼 보여도 맛이 있더군요. (조미료를 넣지 않고 간을 했더군요. 3번이나 리필해서 먹었음)

 

빈대떡 먹고...

 

비빔냉면과 물냉면 먹고 왔습니다.

 

육수맛이 좋더이다

다른곳의 육수는 조미료맛과 새콤달콤한 맛이 있는데 여긴 이런 맛이 나지 않더군요.

요즘 냉면은 육수가 새콤달콤 맛에 살얼음이 둥둥 떠서 나오는데....음 맛이 잘못된것 같아.

 

기와집 장돗간(아주 작은 마당...  방 출입구 옆에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