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소중히 보관해 온 유물을 박물관에 기증하고 싶은데, 이것도 기증할 수 있을까?'

라는 것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의문일 것이다. 울산박물관 기증 유물의 대상은 역사, 고고, 민속, 산업경제, 근현대 생활사 분야 등 박물관 전시, 연구 등에 활용할 수 있고 학술적 가치가 있는 자료라면 가능하다. 또한 울산지역을 기반으로 한 박물관의 특성상 울산지역 관련 자료는 더욱 가치가 있다. 꼭 옛날 것만 기증받는 것은 아니다. 근현대의 울산 모습을 보여주는 자료도 중요한 유물이 된다. 예를 들어 공업도시 울산의 발전과정을 보여주는 문서나 사진, 산업 현장의 땀과 노력이 배어있는 근무복 등도 훌륭한 유물이다.

 자신이 갖고 있는 유물이 이 대상에 속한다면, 울산박물관으로 연락할 차례이다. 우편이나 이메일, 전화 등으로 먼저 기증 의사를 밝히고 유물을 직접 본 후 기증 접수를 받게 된다. 기증자는 간단한 개인 정보와 유물 목록, 기증 유물의 소유권을 박물관으로 이관하겠다는 '유물 기증원'을 작성함으로서 기증 접수는 마무리된다.

 기증 접수가 완료된 유물은 '유물수집 예비평가회의'를 거쳐 역사적, 학술적 가치 평가를 받는다. 좀 더 전문적인 감정이 필요할 경우 해당 유물의 전문가로 구성된 유물평가위원회를 개최하여 유물의 가치 판단에 신중을 기한다. 유물 평가가 완료되면 기증자에게 '기증 증서'를 전달한다. 기증 증서는 소중한 유물을 기증해주신 기증자에 대한 감사의 표시이며 기증하신 유물을 목록으로 정리하여 함께 전달한다.

 평가가 완료된 기증 유물은 '유물 등록'을 통해 박물관 소장유물로 포함된다. 유물 등록은 정식으로 박물관 소장유물이 되기 위해 꼭 거쳐야 할 과정으로 굉장히 신중한 작업이다. 박물관 소장유물로 등록되면 유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등록된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 전시, 교육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유물 등록 작업은 유물 정리 및 등록 준비, 유물명세서 작성, 유물번호 표기, 사진 촬영, 수장고 격납, 표준유물관리시스템 등록 순으로 진행된다. 세월의 흔적이나 기타 충격, 오염 등으로 인해 유물 상태가 좋지 않은 유물은 보존처리를 통해 원래 형태로 수리, 복원작업이 이루어진다.

 유물등록까지 마친 기증유물은 최적의 환경에서 보관 관리되는 것은 물론 전시, 연구, 교육을 통해 기증 유물의 가치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활용되기도 한다. 상설전이나 특별전에 유물이 전시되기도 하고 기증 유물의 가치를 심도 있게 살펴볼 수 있는 학술연구 작업도 이루어진다. 더불어 박물관의 홍보나 교육에도 기증 유물은 적극 활용된다.

 소중한 유물을 아무런 조건 없이 박물관에 기증해주신 기증자분들께 울산박물관은 크나큰 감사함을 느낀다. 어렵게 보관하고 간직해온 유물을 누군가에게 준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임을 누구보다도 잘 알기에 작은 성의로나마 감사함을 표하고자 '기증자 예우 사항'을 만들어 시행하고 있다. 울산박물관 2층에 위치한 '명예의 전당'에는 지금까지 기증하신 분들의 이름이 하나하나 동판으로 박혀있다. 지정문화재는 시장님 명의로 감사패도 전달한다.

 유물 기증은 개인이 소장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도난, 망실, 훼손 등으로부터 유물을 보호할 수 있고, 기증된 유물은 적합한 온, 습도가 유지되는 수장고에서 영구히 보존 관리된다. 기증한 이후에도 기증자분이 원하면 언제든지 열람할 수 있어 내 손에서 떠난 아쉬움을 달랠 수도 있다. '기증'이란 것은 내 것을 영영 잃어버리는 것이 아니라 지금보다 더욱 좋은 환경에서 보관 관리 받을 수 있고 후손에게까지 양호한 상태의 유물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울산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대변하는 기증 유물이 양적, 질적으로 풍부해진다면 울산박물관의 발전에서 더 나아가 '울산 문화'의 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