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에 이어 태풍 카눈이 올라오고 있다고 하는데요,

몇일동안 흐린 날씨 때문에 빨래를 하고도 뽀송뽀송하게 말리기가 어려우시죠?

 

빨래를 하고서도 잘 못 말리게 되면 냄새가 나게 되어 고민이 되는데요,

장마철에 빨래 냄새없이 말리는 방법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빨래는 미루지 않고 바로바로>

 

날씨가 흐리면 빨래가 마르지 않을 꺼란 생각에 날씨 좋은 날 빨래를 하려고 모아 두었다가 하시는데요,

모아진 빨래들은 눅눅해지고, 물기를 머금고 있기 때문에, 곰팡이나 세균의 번식의 우려가 있습니다.

 

빨래에 곰팡이나 세균이 생기게 되면, 냄새가 나게 되고 이런 냄새는 쉽게 사라지지가 않습니다.

빨래는 모아두지 않고 적은 양이라도 그때그때 바로 할 수 있도록 합니다.

 

 

 

 

<빨래를 헹굴 때에는 온수로>

 

옷감을 미리 확인해서 그에 맞게 세탁을 해야 하고,

면 등의 소재는 온수로 헹구는 것이 좋습니다.

온수로 헹구게 되면 샬균 효과까지 더해져서 빨래의 냄새가 나지 않게 하는데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마지막 헹굼물에 섬유유연제와 식초 조금>

 

식초는 빨래 세제를 중화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단백질 분해 능력이 있어 지든 때를 없애는데 도움을 주는데요,

한스푼 정도의 양을 넣어주도록 합니니다. 과하게 넣게 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겟죠?

 

또, 실내 건조용으로 나온 세제들도 시중에 판매되고 있으니

이러한 제품을 사용하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선풍기를 이용>

 

빨래를 널어놓은 후 선풍기 등을 이용해주면 실내에 공기 회전이 되어 빨래 마르는 시간을 단축 시켜 줍니다.

 

 

 

 

 

<전자렌지, 다리미 이용>

 

열에 변형되지 않는 옷감이나, 금속류가 없는 제품은 전자레인지에 약 2분정도 돌린 후

널어주게 되면 빨래를 삶은 것 처럼 살균 효과를 내게 되서 빨래에 냄새가 나지 않습니다.

 

바지 밑단이나 소매 밑단 등 다른 부분보다 두꺼워 잘 마르지 않는 부분은

다리미로 열을 가한 후 말리게 되면 빨래가 더욱 빨리 마르게 됩니다.

 

 

 

 

<신문지를 활용>

 

비가 오게되면 바깥에서 빨래를 말릴 수 없기 때문에 실내에서 건조하게 되는데요,

빨래를 널어놓은 건조대 밑에 신문지를 깔아놓으면

신문지가 수분을 흡수해서 빨래를 조금이나마 빨리 마를 수 있게 도와준다고 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