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 '무료생활법률상담제도'가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울산시는 시민들이 편리하게 법률정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무료생활법률상담실'을 의사당 1층에 설치하여 지난 1월 9일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운영 결과 6월말 현재까지 총 322건의 법률상담 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담 내용은 손해배상이 8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금전 54건, 부동산 47건, 임대차 41건, 이혼 28건, 호적 17건, 상속 15건, 기타 36건 등으로 각각 조사됐습니다. 성별로는 남자 120명, 여자 202명이며 직업별로는 주부 148명, 회사원 41명, 사업 13명, 기타 120명 등으로 '주부'들의 상담 비율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민의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각종 법률문제에 있어 시민의 권리를 보호하고 시민에게 법률적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무료생활법률상담실을 설치 운영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이용을 당부합니다."

 울산시 무료생활법률상담은 의사당 1층에 마련된 상담실에서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매주 2회(월, 화)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3시간 동안 실시되고 있습니다. 상담내용은 각종 법률 및 소송 정보 등으로 신청은 방문, 전화, 인터넷 등으로 하면 되고 국민기초생활보호자, 다문화가정, 외국인 근로자 등에게는 우선 상담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