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제30회 런던올림픽을 맞아 지난 1948년 제14회 런던올림픽에서 축구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8강으로 이끌었던 울산 출신 최성곤 선수(1922~1951)를 재조명하는 의미있는 기념전이 마련됩니다.

 최성곤 선수는 울산 북구 북정동에서 태어나 울산공립보통학교(현 울산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 보성고등보통학교(보성고보, 후에 보성중학으로 개칭)에 진학하여 축구 선수로 활약했습니다. 그가 재학했던 시기의 보성고보는 축구의 명문으로, 전국 대회에서 우승을 도맡아 했다. 조선에서 열리는 대회뿐만 아니라, 일본 대회에까지 나가서 우승했다. 최성곤에게 있어 축구는 식민지 설움을 씻어내며 민족의 자긍심을 드러내는 것이었습니다.

  최성곤은 그 후 보성전문학교(현 고려대학교) 법과를 다녔고, 해방 후에는 조선전업 소속 선수로 활약했으며 상해홍콩 등 해외 원정에 나가기도 했다. 사람들은 그를 '그라운드의 표범', '아시아의 준족' 등으로 불렀습니다. 울산에서도 그를 위한 응원가가 불려질 정도로 인기가 높았습니다. 그는 1948년 런던올림픽 축구 대표로 선발되어, 멕시코와의 첫 경기에서 첫 골을 넣어 한국팀을 5대3으로 승리하게 하여, 올림픽 사상 8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거두게 했습니다.


 이후 부산에서 고교 축구부를 지도하고 대한축구협회 경남지부 이사로 활동했으나, 안타깝게도 1951년 29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했습니다.

 이에 울산박물관(관장 김우림)은 울산 출신 축구선수인 최성곤의 생애와 활동에 대한 재조명과 함께 1948년 런던올림픽에 대해 설명하는 '작은 전시회'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는 4부로 구성되어, 30여 점의 사진자료와 설명을 더하는 방식으로 오는 7월 26일(목)부터 8월 26일(일)까지 전시된다. 특히 7월 26일은 런던 2012 올림픽에서 한국 축구팀이 멕시코와 첫 경기를 벌이는 날이기도 합니다.

 울산박물관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최성곤 선수에 대해 그동안 묻혀 있었던 사실을 새롭게 알리는 의미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런던올림픽 개최를 맞이하여 그동안 잊고 있었던 최성곤 선수와 1948년 런던올림픽을 기억해 보는 시간을 갖고, 또한 오늘날의 영광 뒤에 어려웠던 시절을 이겨냈던 선배들의 땀과 눈물도 생각해 보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지난 2011년 6월 개관한 이후 '75년만의 귀향, 1936년 울산 달리 특별전', '울산공업센터 지정 50주년 기념 특별전', '기증유물 특별전' 등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하는 다양한 기획전시를 개최하여 시민의 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