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비가 내렸는데요, 앞서 알려드렸던 장마철 수해예방 시민행동요령은 잘 숙지 하셨나요?

오늘은 습한 장마철, 보다 보송보송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장마철이 되면 집안 곳곳이 눅눅해지고 다습해 집니다.

이런 여름철 날씨에 빈번히 생기게 되는 곰팡이, 어떻게 하면 없앨 수 있을까요?

 

 

 

 

 

 

집에서 가장 물을 많이 사용하는 곳은 아무래도 욕실이 아닐까 싶은데요,

화장실에 생기는 곰팡이는 어떻게 해서 없앨 수 있을까요

 

하루에 한번, 10분정도 선풍기 화장실 안을 환기 시겨 물기를 말려주고

식초나 구연산을 물에 희석해서 분무기에 넣고 곰팡이가 생긴 곳에 뿌린 뒤

랩을 띄워 반나절 정도 지난 후 닦아내면 곰팡이를 쉽게 없앨 수 있다고 합니다.


 

 

 

 

 

다음은 청소하기 까다로운 세탁기 입니다.

세탁기는 더러워진 옷 들을 깨끗하게 만들어주는 기계로 청결할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일반 생각과는 달리 의외로 세탁기 내부는 지저분하다고 합니다.

 

비누 찌꺼기와 물때에 붙은 미생물로 인해 세탁기 속은 곰팡이가 살기 좋은 환경이라고 하는데요,

세탁기 속에 곰팡이가 생기면 빨래에서 냄새가 나게 됩니다.

 

이러한 세탁기 속 곰팡이는 뜨거운 물로 쉽게 제거할 수 있는데요,

50℃ 정도의 온수를 세탁조에 채우고 약 10분간 작동시킨 뒤에 물을 빼서 버리면 됩니다.

 

뜨거운 물이 없을 때에는 구연산을 이용할 수 있는데요,

세탁조에 물을 채우고 구연산을 2접정도 넣은 후 몇차례 세탁기를 돌린

다음 탈수하면 쉽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옷장의 습기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옷장은 별과 조금 뗴어 놓으면 옷장 겉면과 벽에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옷장 안의 습기는 염화칼슘으로 제거할 수 있는데요,

빈 페트병을 2등분으로 잘라 뚜껑 부분에 해당하는 윗부분을 뒤집어 병에 다시 끼웁니다.

뒤즙은 용기에 염화칼슘을 넣은 뒤 한지를 이용하여 뚜껑을 만들어 주면 간단히 제습제를 만들 수 있는데요,

일주일에 한번 씩 주기를 두고 교체하여 사용하면 됩니다.

 

옷을 걸 때에는 통풍을 위해 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좋고,

옷 사이에 얇은 습자지를 끼워두면 습기가 차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장마철 외출을 하고 돌아오면 신발이 젖어있게 되는데요,

젖은 신발은 각종 세균성 질환과 무좀의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신발이 젖었을 때에는 즉시 벗어 따뜻한 바람으로 말리고,

바로 말릴 수 었늘 때에는 신발 안쪽과 바닥에 신문지를 몇장 끼워 습기를 제거해야 합니다.

 

이 때, 신문지를 자주 갈아주면 신발이 빨리 마르는데 도움 된다고 합니다.

 

 


(출처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