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로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장마철이 되었습니다.

지난 해 이맘때 쯤 뉴스에 이슈가 되었던 것이 수해로 인한 재난 기사였던 것 같은데요,

올해에는 사전에 예방법을 숙지하여 지난해와 같은 큰 사고가 없길 바랍니다.

 

오늘은 장마철을 맞아  호우, 태풍 발생시 행동요령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 사전대비 >
  • 저지대주민은 구청에 하수역류 방지시설 설치 요청합니다.
  • 주택내 하수구, 배수구를 점검하여 막힌 곳을 확인 합니다.
  • 침수 산사태 위험지역 주민은 대피장소, 비상연락방법을 사전에 숙지합니다.
  • 하천변 주차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
  • 응급약품, 손전등, 식수, 비닐봉지 등 미리 준비하는것이 좋습니다.

 

 

 

 

 < 호우발생시 조치 >
  • 저지대ㆍ상습침수지역 등 재해위험지구 주민대피 준비합니다.
  • 대형공사장, 위험축대 등 관리인은 시설물 점검하여 안전상태 확인합니다.
  • 가로등, 신호등 및 고압전선 부근 접근 억제합니다.
  • 옥내외 전기수리는 하지 않도록 합니다.
  • 각종 공사장 작업중지하고 자재 대피하도록 합니다.
  • 운행차량 감속하여 운행합니다.
  • 천둥ㆍ번개 등 낙뢰시 낮은 지역 또는 건물안으로 대피하는것이 좋습니다.
  • 입간판, 창문틀 등 낙하위험시설물의 제거 또는 결속합니다.
  • 송전철탑의 도괴 또는 누전ㆍ방전 발견시 인근 기관이나 한전에 즉시 연락하도록 합니다.
  • 아파트 및 고층건물의 출입문ㆍ창문 등은 닫아 잠글 것
  • 노약자, 어린이는 외출을 하지않는것이 좋습니다.
  • 물에 잠긴 도로는 통행하지 않도록 합니다.
  • 대피시 수도, 가스, 전기시설은 반드시 차단합니다.
  • 라디오, TV 등에 의한 기상예보 및 호우상황 청취하는 등 정보에 귀를 기울입니다.


 

 

 

 < 호우가 지나간 뒤 조치 >
  • 파손된 상하수도, 축대, 도로는 구청이나 동사무소에 연락합니다.
  • 침수된 집안은 가스가 차 있을 수 있으니 환기후 들어가고 전기, 가스, 수도관시설은 손대지 말고 관계기관에 연락하도록 합니다.

 

올 한해 우리 울산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사전에 수해예방에 대한 시민행동요령을 숙지하여,

큰 사고 없이 장마철을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서울 수해예방정보)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