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정말 여름이 됐습니다!

햇빛이 많이 따가워 졌는데요, 울산 주민 여러분들은 여름철 피부관리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여름철에는 자외선에 피부가 오래 노출 될 경우가 많아

기미, 주근깨와 같은 색소 침착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런 현상이 지속되다보면 피부 노화가 촉진되고 피부암까지 유발될수가 있어서

평소 미리 대비하고 관리해 주는것이 좋습니다.

 

그러면, 여름철 이러한 위험요소들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방법에는 어떤것들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여름철 피부 관리법 5>

 

1. 자외선 주의

 

여름철에는 태양광선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가 많습니다.

태양광선 중에서 특히 자외선을 오래 쬐게 되면 피부노화나 여러 색소침착 등이 일어날 수 있는데요,

자외선이 강한 오전 11시~오후 2시에는 되도록 야외활동을 삼가하고

불가피 할때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꼭 사용하도록 합니다.

또, 소매가 긴 상의나 모자, 선글라스, 양산 등으로 피부를 가리는 것도 방법이 됩니다.

 

 

2. 피부의 청결과 보습 유지

 

땀을 많이 흘리게 되고 자외선차단제 등 화장품으로 부터 모공이 잘 막힐 수 있기 때문에

세안 등에 신경을 써서 청결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합니다.

또 몸 중에서 특히 피부가 접히는 겨드랑이 등의 부의는 짓무르거나 감염되기 쉬우므로

잘 건조되도록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3. 충분한 수면

 

여름철에는 열대야로 인해 깊은 잠을 잘 이루지 못하거나, 무더위에 식욕을 잃고 끼니를 거르기 쉬운데요,

때문에 피부가 거칠어 질 수 있는 우려가 높습니다.

충분한 숙면할 수 있는 시간이 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4. 균형있는 영양

 

앞서 언급 된 것 처럼 끼니를 거르기도 쉽고, 땀을 많이 흘리는 등

몸의 영양 균형이 깨지기 쉬운데요,

여러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도록 하고 체네의 전해질 균형 또한 깨지지 않도록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해주도록 합니다.

 

 

5. 해충이나 벌레 등 외부 요인 조심

 

야외활동과 노출이 잦아지는 여름철에는 모기 등의 벌레에 물리는 경우가 많고,

가려움증이 생기면서 습진성 변화와 세균감염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피부를 청결하게 하고 곤충 기피제를 바르거나,

물렸을 경우에도 찬물 습포와 손으로 긁지 않도록 주의하고 연고 등을 이용하여 빨리 낫도록 합니다.

 

 

 

 

 

 

<세안법 Tip>

 

1. 손부터 닦기

 

2. 손 위에서 거품 내기

 

3. 손 끝으로만 바르듯 문지르기

 

4. 수건으로 눌러서 닦기

 

 

단순히 세안제를 이용해서

닦고 건조시키는 세안법이 아닌,

바람직한 세안법으로 피부를 지켜보세요~

 

실제 피부온도 측정 결과 자극없는 세안법 만으로도

피부의 진정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여름철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켜봅시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