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KTX 개통 1년 6개월('10.11.1~'12.4.30)동안 교통수단 및 이용자 통행실태 변화를 분석하고 울산역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12.4.6~4.9, 4일간) 결과를 토대로 도출한 '2012년 상반기 KTX 개통 교통영향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결과에 따르면, 울산역 1일평균 이용객은 지난해 10월말 1만1,473명에서 개통 1년 6개월이 경과한 4월 현재 1만1,589명으로 116명이 증가하여 1.0%의 완만한 증가추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경부고속철도 2단계 개통 1년 이후 6개월('11.11~'12.4)과 전년도 동기간('10.11~'11.4) 이용승객 실적을 분석한 결과 경부고속철도의 주요 역인 서울, 대전, 동대구, 부산역은 감소한 반면 울산역은 19.3%(9,584명→1,851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현재도 경부축의 중심역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울산역 (사진/블로그기자단 류병은님)

 울산역은 1단계(2004년) 개통역사인 광명역(12,727명)과 비슷한 수준이고, 정차열차 1편당 평균 수송승객은 220명으로 중간경유 역사 가운데 대전역을 뛰어 넘어 동대구역(262명) 다음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역 개통 1년 이후의 이용특성 변화를 보면 이용객의 지역별 분포는 울산 54.6%, 서울경기 26.7%, 부산경남 7.7%, 대구경북 5.9% 그 외 5.1%로 개통 1년 대비 우리시, 서울경기 지역 비중은 유사하고, 대전충청 지역(6.5%→2.4%)에서 인접지역인 부산대구경상남북 지역(12.5%→16.3%)으로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요 통행목적은 친구친지방문을 포함한 개인용무가 46.9%로 가장 많았고, 업무(출장) 28.2%, 통근통학 9.8%, 여행(관광) 8.2% 순으로 개통 1년과 유사하며, 주중 주요 통행은 업무 42.3%, 주말은 친지방문 60.3%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울산역 연계교통 수단은 리무진 버스 35.6%, 승용차 30.0%, 일반 버스 20.1%, 택시 13.0%를 순으로 이용하고, 개통 1년 대비 승용차 이용은 6% 증가, 리무진버스 이용은 0.6% 증가, 일반버스 이용은 5.7%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지역별 통행량 변화는 서울방면 이용자가 개통 1년과 비교하여 버스 2.8%(102명/일)항공 10.3%(173명/일) 감소, 승용차 4.2%(320명/일)고속철도를 포함한 철도 이용객 9.1%(742명/일)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역 주차장(1,049면) 이용은 평일기준 300면 이상의 주차 여유가 있으나 이용객이 몰리는 주말의 경우 일시적인 만차가 발생하여 이는 벚꽃축제 등 봄철 나들이로 인해 주차장 이용차량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한편 울산역 이용객 만족도조사는 고속철도 열차운행, 역사 내부 편의시설, 환승시설 이용편의 및 부설주차장 이용편의 등을 포함한 6개 항목의 만족도에 대하여 설문조사하였고, 응답자 대다수(80%이상)가 긍정적(보통, 만족 및 매우만족 포함)으로 응답하였습니다.

 개통 1년 이후 편의시설(70→73점), 환승시설(69→70점) 이용 만족도가 증가하였으며, 이는 울산시가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과 꾸준한 협의를 거쳐 임시열차 정차 횟수를 확대(주중 2, 주말 9회), 편의시설(약국, 잡화점) 추가확충, 국군수송지원반(TMO) 설치, 혼잡시간 불편해소를 위한 리무진 운행시간표 조정 등 이용객 편의증진을 추진한 노력의 결실로 보여집니다.

 아울러 울산역 이용편의를 위하여 개선되어야 할 사항으로는 연계 대중교통부족 34.5%, KTX 운행횟수 부족 24.9%, 택시요금 인하 15.1%, 부설주차장 이용불편 12.7% 순으로 조사되었고, 개통 1년 대비 연계 대중교통 부족 불편이 7.2% 증가하여 다양한 연계 교통수단의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으로도 울산시는 지속적으로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여 '정차열차 횟수 추가 확대', '대형버스 정차공간 확보', '연계교통체계 강화 추진' 등 이용편의 증진방안을 적극 모색하여 추진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