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공원전시관 새단장
즐기 GO/낭만여행2012. 5. 30. 09:45

'울산대공원전시관'이 새단장으로 시민들을 만납니다.

 울산시는 울산대공원 내 문화테마 커뮤니티 공간인 '대공원전시관'의 부족한 관리시설을 보완하기 위해 총 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대공원전시관 증축' 공사를 지난해 11월 1일 착공, 5월 29일 준공했습니다.

▲울산대공원 (출처/울산대공원 홈페이지 http://www.ulsanpark.com/)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등의 시설로 지난 2009년 9월 개관한 대공원전시관은 지금까지 64회에 걸쳐 수석, 그림, 서예, 사진 등의 작품을 전시하여 4만6,000여 명이 이용하는 작지만 알찬 전시관으로 자리매김해 왔으나 화장실, 로비, 수장고 등 관리시설이 부족하여 이용에 다소 불편함이 따랐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울산시는 울산대공원 내 가족문화센터 옆 부지 3,770㎡에 기존 건축면적 467.40㎡에 241.75㎡를 증축, 총 709.15㎡의 규모로 기획전시실(1개소), 화장실(1개소), 수장고(1개소), 로비, 기계실 등 시설을 보완하여 전시 및 이용 편의를 적극 개선하게 됐습니다.

 '대공원전시관'은 시민 및 전국 수석동호인들이 기증한 163점의 수석을 상시 전시하는 '상설전시실' 1개소와 야생화, 난, 분재, 그림, 사진 등을 전시할 수 있는 '기획전시실' 2개소 및 관리시설 등으로 운영됩니다.

 울산시 고 영명녹지공원과장은 "전시관 증축으로 울산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화예술관련 동호인들에게 제대로 된 전시관에서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라며 "사진, 수석, 그림 등 많은 전시회가 개최되어 시민들도 좋은 작품을 많이 관람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울산시는 5월 30일 오후 3시 대공원전시관 앞 잔디광장에서 박맹우 시장, 박순환 시의회 의장, 사진, 그림, 수석 등 문화예술관련 단체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공원전시관 증축 준공식'을 갖게 됩니다. 준공식은 경과보고, 테이프 커팅, 전시회 관람 등의 순으로 진행됩니다. 또 증축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6월 7일까지 전국수석연합회의 '수석연합전시회'가 대공원전시관에서 마련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