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향기를 품은 '십리대밭 죽로차'가 탄생됐습니다.

 울산시는 지난 2004년 태화강 생태공원 조성 시 십리대밭에 식재한 차나무를 활용하여 '죽로차'(비매품제조원 예다원)를 시험 생산했습니다. 당시 십리대밭 내 면적 2,000㎡ 규모의 차밭을 조성하여 전남 보성군에서 가져온 차나무를 식재, 관리해오고 있습니다.

 이번에 시험 생산된 십리대밭 죽로차는 지난 8년 동안 태화강 십리대숲에서 대나무 이슬을 먹고 자란 차나무에서 딴 잎으로 만든 것. 생산량은 세작 20통(통당 60g), 중작 100통(통당 60g)입니다.

 예다원 관계자는 "향이 그윽하고 깊어 입안에서 오래 머문다.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차맛이다"라고 시음 평가했습니다.

 죽로차(竹露茶)는 대나무 숲에서 대나무 이슬을 먹고 자란 차나무에서 딴 잎으로 만든 한국 전통차로, 차나무가 대나무 사이로 스며들어오는 햇빛만으로 자라 잎이 길고 크면서도 부드러워 차가 깊고 그윽하고 청량한 맛을 내므로 차 중에서 최상품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태화강 초화단지 봄꽃향연 행사시 십리대밭 죽로차 시음행사를 개최, 시민들에게 태화강의 향기를 담은 깊은 차맛을 선사할 계획입니다."

시음회는 태화강대공원 봄꽃향연이 열리는 5월 18일 ~ 20일 태화강 대공원 느티마당에서 마련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