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울산역에 국군수송지원반(TMO)이 설치, 운영됩니다.

울산시는 국군수송사령부가 4 30일 오후 2 울산역에서 국군 장병의 휴가나 출장 시 이동 편의를 지원해 주는 수송지원반(TMO)’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개소식에는 서귀철 국군수송사령부 사령관(준장), 송병기 울산시 교통건설국장, 한국철도공사 및 관내 군부대 127연대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합니다. 군 장병들은 위로, 포상, 보상 휴가나 병가 및 공무 출장 시 관련 증서를 수송지원반(TMO)에 제시하면 할인 또는 무료로 열차를 이용할 수 있으나 그간 울산 관내 군부대 장병들은 울산역에 이 시설이 없어 대구, 부산 등 다른 시설을 이용하는 불편함을 겪어왔습니다.

 울산시는 이러한 국군 장병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금년 1월까지 한 달 동안 울산역을 이용하는 군 장병들의 이용 수요를 조사한 결과 신경주역 보다는 2배 이상 많았고, 김천구미, 천안아산 역보다도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는 이를 바탕으로 7765부대 및 관내 군부대와 긴밀한 협의를 갖고 127연대장의 적극적인 뜻을 담아 지난 2국군 수송사령부에 울산역 수송지원반(TMO)을 설치토록 적극 건의하였습니다.

 이에 국군 수송사령부는 울산시의 건의 사항을 적극 검토하였고, 당초 계획에 없던 수송지원반(TMO)을 군 장병들의 복지 측면에서 신속하게 설치하기로 의사결정을 하였으며, 설치를 건의한 울산시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군 장병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관심을 갖고 배려해 주는 지자체는 울산시가 처음이다’라고 호평까지 하였습니다.

  송병기 교통건설국장은 “울산역 수송지원반(TMO) 설치는 관내 군부대 및 울산출신 군 장병 6000여 명이 직접적인 혜택을 받는 것과 더불어 울산역의 위상과 경쟁력을 높이는 의미가 있다면서앞으로도 모든 이용자들에게 편리한 역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울산역 수송지원반(TMO)’은 역사 본 건물 옆 지원동 1층에 사무실(83)을 두고 있으며 총 3명의 상주 인력이 배치되어 운영됩니다.

 

☞ 수송지원반(TMO: Transportation Movement Office)이란 평시 및 전시 상황시 국군 장병의 이동과 군 화력장비 등의 화물 수송을 지원하기 위하여 국군수송사령부에서 설치운영하는 것을 말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