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올해 1분기 동안 총 280건 2,402억 원의 사업비를 심사하여 199억1,7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습니다.

 분야별 심사 내역을 보면 ▲공사분야가 50건 2,085억6,100만 원 심사에 188억3,900원(9.0%) ▲용역분야 98건 235억9,700만 원 심사에 8억2,300만 원(3.5%) ▲물품구매제조분야 131건 46억4,200만 원 심사에 2억2,800만 원(4.9%) ▲ 설계변경분야 1건 34억2,800만 원 심사에 2,700만 원(0.8%)의 예산을 각각 절감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절감액 42억원3,700만 원보다 156억8,000만 원(370%) 늘어난 것입니다.

 절감액이 크게 증가한 것은 울산도시공사가 심사 요청한 청량율리보금자리주택 건립공사(1,189세대) 1,769억2,500만 원을 심사하여 건축 및 토목공사에 중복 설계된 토공수량 조정, 현장 여건을 반영한 공법 적용, 각종 품셈적용 및 제경비 요율 조정 등으로 177억5,500만 원(10.0%)을 절감한 것이 많은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심사담당공무원, 원가분석 자문위원, 사업부서 관계자 합동으로 공사현장을 확인하여 현장여건에 맞는 공법을 적용하는 등 심사기법을 다양화함으로써 절감액이 많아졌습니다"

"지방재정 조기집행 지원을 위해 처리기간도 건당 평균 4.8일로 단축됐습니다"

 

 특히, 계약심사제도가 정착됨에 따라 심사대상 사업 중 절감액이 전혀 없는 비절감 사업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고, 이번 분기에도 109건으로서 전체 280건의 38.9%를 차지하여 발주부서의 적정한 원가산정 능력이 향상되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